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5093 1082020022158265093 06 0602001 6.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12679000 1582212761000 미스터트롯 다발 임영웅 본선 3차 眞 등극 고재근 노지훈 안성훈 탈락 2002210945 related

'미스터트롯' 본선 3차 최종 1위 뽕다발·임영웅 眞…14명 준결승 진출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준결승 전을 앞두고 진행된 마지막 미션에서 뽕다발 팀이 1위를 차지하는 반전을 만들었다. 임영웅은 영광의 진을 차지했다.

20일 방송된 TV CHOSUN '미스터트롯'에서는 팀 미션을 마무리한 후, 에이스 전이 진행됐다.

5주차 투표 현황이 가장 먼저 공개됐다. 5위는 김호중, 4위는 정동원, 3위는 영탁, 2위는 임영웅이었다. 1위는 이찬원이었다.

팀 미션 마지막 주자로 나선 트롯 신사단은 노지훈의 컨디션 난조와 김경민의 부상 속에서도 '사랑만은 않겠어요', '빗속의 여인', '홍도야 우지마라', '낭만에 대하여', '봄날은 간다'를 열창하며 박수를 받았다.

평가 후, 트롯신사단의 점수가 공개됐다. 이들은 933점을 기록하며 5위가 확정됐다. 하지만 기부금 점수를 합산한다면 결과가 달라질 수 있었다. 1라운드 총점 공개를 앞두고 마스터들은 물론 참가자들 역시 떨림을 감추지 못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팀 미션의 최종 5위는 트롯 신사단이었다. 하지만 장민호는 동료들을 다독이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이야기 했다.

4위는 사형제가 차지했다. 그러나 영탁 역시 "괜찮다"고 박수를 쳤다. 기부 점수가 트롯 신사단과 차이가 있었지만, 그래도 순위를 바꾸지 못했다.

최종 3위 발표를 앞두고, 김성주는 2위를 먼저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에 모두가 술렁거렸다. 최종 2위의 주인공은 마스터 군단 점수 3위를 차지했던 뽕다발이었다.

이들은 관객들의 기부 덕분에 순위 상승을 할 수 있었고, 임영웅 역시 일어나 뿌듯함에 박수를 쳤다.

팀 미션 최종 1위의 주인공은 패밀리가 떴다였다. 사랑과 정열은 관객 기부 점수에 밀리면서 3위를 기록했다. 패밀리가 떴다 팀은 환호했지만 사랑과 정열 팀은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에이스 대첩이 이어졌다. 가장 먼저 패밀리가 떴다의 에이스 김호중이 무대에 등장했다. 그는 최진희의 '천상재회'를 선곡했다. 하지만 긴장한 듯, 김호중은 목소리가 떨렸고, 그는 천신만고 끝에 무대를 마무리 했다.

박현빈은 "지금까지 김호중의 무대 중에 가장 불안한 마음으로 들었다"고 평가했다. 장윤정은 "감정이 과해지면서 불안해진 음정과 호흡이 있었다. 하지만 끝에서 마무리를 잘 짓는 걸 보고 '또 대단한 친구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이야기 하면서 주눅들지 말라고 조언했다. 하지만 그는 총점 890점을 받아 충격을 안겼다.

사형제는 신동부 출신이자 퍼포먼스의 강자 김수찬은 김호중의 뒤를 이었다. 에이스전에서 김수찬은 '나팔바지'를 선곡해 마치 송대관을 연상케 하는 무대를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는 '아모르파티'로 다시 한 번 흥을 돋궜다. 이 무대를 통해 김수찬은 마스터 총점 920점을 받아 결과를 뒤집었다.

사랑과 정열의 신인선은 조용필의 '창밖의 여자'를 선곡했다. 그동안 보여줬던 경쾌한 모습과 달리, 신인선은 애절한 뮤지컬을 선보이며 몰입감을 높였다. 그의 마스터 점수 결과는 905점으로, 김수찬 뒤를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트롯신사단은 노지훈이 에이스 무대를 꾸미게 됐다. 선글라스를 끼고 무대에 오른 노지훈은 '어쩌다 마주친 그대'로 섹시한 안무를 선보였다. 1라운드 5위를 기록했던 트로신사단. 에이스로 나온 노지훈의 성적이 특히 더 중요한 상황이었다. 노지훈의 점수는 902점으로 3위를 기록했다.

반전을 기록했던 뽕다발 팀의 에이스 임영웅은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를 선곡하며 감성을 자극했다. 관객들 역시 이에 몰입해 눈물을 글썽거렸다. 그리고 임영웅은 934점을 받으며 단숨에 에이스전 1위로 올라섰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종 결과도 공개됐다. 최종 1위 팀은 바로 준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었지만, 1위팀을 제외한 나머지 16명 중 8명이 탈락하는 상황이었다.

그리고 최종 5위는 트롯 신사단이 차지했다. 그리고 최종 4위는 사랑과 정열팀에게로 돌아갔다. 최종3위는 패밀리가 떴다팀이었다. 1라운드에서는 1위를 기록했지만 최종 3위를 기록했다. 사형제와 뽕다발이 최종 1위 자리를 누고 다투게 된 가운데, 1위의 주인공은 뽕다발 팀이었다. 이렇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임영웅이 속한 뽕다발 팀은 준결승전에 자동 진출하게 됐다.

추가 합격자도 차례대로 공개됐다. 첫 번째 추가 합격자는 영탁이었다. 그리고 두 번째 추가 합격자는 김호중으로 선정됐다. 이어 김희재, 신인선,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수찬이 차례대로 추가합격을 하게 됐다.

그러나 장민호, 김수찬과 동점자가 있는 상황이었다. 장윤정은 이 사실을 알리며 "동점자는 모두 합격 처리를 하기로 했다"며 김경민, 나태주의 합격 소식을 알렸다. 마지막으로 영광의 진은 임영웅이 차지했다.

이어 준결승이 진행됐다. 준결승에 진출한 14명 중에서는 딱 7명만 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다.

1라운드 첫 번째 주자는 바로 정동원이었다. 앞서 정동원은 남진의 노래를 선택했다. 정동원은 "한 번만 더 올라가면 결승이다. 진짜 결승 가고 싶다. 결승 가자"고 외쳤다. 무대에서 긴장하지 않고 구수하게 가락을 뽑아낸 정동원.

정동원을 본 남진은 "나도 오래 전에 불렀던 노래다"라고 엄지를 치켜들었다. 이어 "나이에 맞지 않게 박자, 음정, 감정까지도 모두 원숙하다"며 "훌륭한, 천재적인 친구다"라고 강조했다. 준결승 1라운드에서 정동원은 925점을 받았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 CHOSU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