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5042 0032020022158265042 01 0105003 6.1.1-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2211837000 1582251874000 홍준표 서울 불출마 강요 황당한하루 2002211131 related

홍준표 "'서울 아니면 불출마' 강요받아…황당한 하루였다"(종합2보)

글자크기

'단독' 공천면접…"두 번 컷오프당하면 정계은퇴 또는 무소속 출마"

김태호도 "고향 출마 확고"…황교안-홍준표 만남은 무산돼

연합뉴스

공천 면접심사 참석하는 홍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의 제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험지 출마'를 요구받는 미래통합당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가 20일 각각 단독으로 공천 면접을 봤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장에서 면접 심사를 받았다. 예정 시간 5분보다 훨씬 긴 약 20분 동안 진행됐다.

면접에서 공관위원 1∼2명이 서울 강북지역 출마를 거듭 요구했다고 홍 전 대표는 전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공관위원인 최 모 교수(최대석 이화여대 대외부총장)를 시켜 또다시 서울 강북 출마를 요구하면서 '강북 출마냐, 불출마냐 선택하라'고 했다"고 적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지금 와서 어떻게 나가겠나"라며 "너무 늦었다"고 답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앞서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고향 출마'를 위해 공천을 신청한 홍 전 대표를 찾아가 서울 출마를 요청했고, 홍 전 대표는 "서울 못지않은 험지"라며 경남 양산을 출마 의사를 타협안으로 제시한 상태다.

홍 전 대표는 면접에서 "수도권에서 20년 이상 (당에) 봉사를 하지 않았나"라며 "이번에는 양산을에 가서 부산·경남(PK) 지역 선거를 해보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공천 면접심사 마치고 나오는 홍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의 제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면접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zjin@yna.co.kr



그는 "난 고향 출마를 (한 번) 컷오프당한 셈"이라며 "(양산을까지) 컷오프를 두 번 당할 이유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만약 컷오프를 두 번 당하면 정계 은퇴나 무소속 출마 중에 선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제 공관위에서 판단을 어떻게 할지 기다려 보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황 대표와의 만남도 취소당하고, 이미 끝난 강북 출마를 또다시 강요당하고, 참 황당한 하루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면접을 마치고 황교안 대표의 종로 선거사무실을 찾아가 만날 계획이었지만, 황 대표 측이 아직 공천이 진행 중이라며 취소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그는 "황 대표처럼 전략공천을 바라지도 않는다. 양산을 예비후보들과 국민경선이라도 결정해주면 평당원 입장에서 흔쾌히 받겠다"며 "내일(21일) 밀양으로 내려가 당의 결정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도 15분 동안 진행된 면접에서 공관위원들에게 "현재 지역구의 출마 의지가 확고하다"고 말했다.

그는 고향이 있는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PK 험지'로 꼽히는 창원 성산이나 김해을 출마가 공관위 내부에서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는 '고향 출마' 의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무소속 출마도 고려하는지 기자들이 묻자 "그런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면서도 "공관위 결정에 따라 저의 입장도 그때 가서 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공천 면접 마친 김태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래통합당의 제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면접을 마친 뒤 인터뷰하고 있다. 2020.2.20 zjin@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