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4986 0022020022158264986 04 0401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11101000 1582235901000 블룸버그 TV 토론 최악 평점 2002211001

블룸버그, 경선 TV토론 호된 신고식…워런 “뚱보·말상 등 여성 비하 발언”

글자크기

“사내 성희롱 비밀유지 합의” 폭로

샌더스 “1억2500만명보다 돈 많아”

중앙일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19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민주당 경선 TV토론에서 집중포화를 당했다. 왼쪽부터 블룸버그 전 시장, 워런 상원의원, 샌더스 상원의원, 바이든 전 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19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민주당 경선 TV 토론에 처음으로 등판했다. 결과는 완패였다. TV 광고에만 4억 달러를 쓴 억만장자 토론 신참에게 8번의 공개 토론으로 잔뼈가 굵은 나머지 5명의 선배 토론 고수들이 집중포화를 쏟아부었기 때문이다.

이날 블룸버그를 가장 괴롭힌 후보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다. 워런은 “여성을 향해 ‘뚱보 계집’ ‘말상 레즈비언’이라고 욕한 억만장자는 도널드 트럼프가 아니라 블룸버그 시장”이라며 직설적으로 비난했다. 워런은 또 “블룸버그는 사내 성희롱으로 10여 명일지 모르는 여성들과 비밀유지 합의(Nondisclosure agreement)에 서명했다”고 폭로했다.

블룸버그는 “아주 소수의 비공개 합의가 있지만, 당신이 비난한 것과 같은 내용은 없다”며 “그들은 아마 내가 한 농담을 싫어한 것 같다”고 사실상 시인했다.

선두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도 억만장자에 부가 집중되는 것은 “비도덕적”이라며 가세했다. 샌더스는 “블룸버그는 하층 1억2500만 명 미국인보다 더 재산이 많다. 이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했다.

이날 토론을 주최한 NBC 방송 집계에 따르면 블룸버그는 다른 후보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45차례에 걸쳐 공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서 “내가 해낸 일이 그렇게 쉬운 게 아니다”고 블룸버그를 조롱했다. “꼬마 마이크의 오늘 밤 토론 성적은 역대 토론 사상 최악”이라고 평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