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4880 0182020022158264880 05 0506003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10803000 1582210926000 퍼디난드 호들 크라우치 토트넘 원정 혹평 2002211131

퍼디난드·호들·크라우치 “토트넘, 원정팀 같았다” 혹평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독일 분데스리가의 라이프치히에 완패했다.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수비수 리오 퍼디난드(42·잉글랜드) 그리고 현역 시절 토트넘에서 미드필더와 공격수로 활약한 글렌 호들(63·잉글랜드)과 피터 크라우치(39·잉글랜드)는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라이프치히와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공격수 해리 케인(27)에 이어 손흥민(28)까지 부상으로 결장한 가운데 동점골을 넣는 데 실패했다.

영국 ‘BT스포츠’에 출연한 퍼디난드, 호들과 크라우치는 하여 ‘(홈팀이 아니라) 원정팀 같았다’라며 토트넘 라이프치히전 경기력을 비판했다.

매일경제

토트넘은 라이프치히와의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사진=AFPBBNews=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퍼디난드는 “주제 무리뉴(57·포르투갈) 토트넘 감독은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라이프치히 원정에서는 기존 전술을 바꿔야 한다. (수비형/중앙) 미드필더가 3명 필요하다. 그러지 않으면 상대 공격수로부터 대량 실점을 허용할 수 있다”라고 주문했다.

토트넘은 이날 홈팀인데도 불구하고 라이프치히에 경기 주도권을 내줬다. 점유율은 44%에 그쳤고 슈팅도 12개로 상대(16개)보다 4개 적었다.

크라우치는 “라이프치히가 전반전에 상당히 뛰어났다. 3백이 상당히 편안했으며 1-0 승리를 거둔 것에 만족했을 것이다. 반면 토트넘이 경기력이 약간 나아졌으나 득점에 실패했다. 2차전에 많은 변화를 줘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호들은 “토트넘은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 보이지 않았다. 반면 라이프치히는 공격과 수비에서 어떻게 하는지 알고 있었다. 그들의 경기력이 훨씬 좋았다”라며 분석했다.

토트넘은 3월11일 오전 5시 라이프치히와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원정경기를 가진다. 8강에 진출하려면 상대보다 1골 이상 넣어야 한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