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4802 0512020022058264802 02 0213012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10463000 1582210466000 코로나19 확진 신천지 교인 이틀간 전도 활동 추가 감염 우려 2002210901 related

제주 첫 코로나19 양성 군인, 공항→편의점→부대로(종합2보)

글자크기

13~18일 대구 방문 후 증세…21일 확진여부 결정

격리·휴업·소독 후속조치…신천지교회 전수조사도

뉴스1

제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자가 발생한 해군부대. 제주도에 따르면 대구 출신으로 제주에서 군 복무 중인 A씨(22·남)는 휴가차 13일 대구를 방문한 뒤 18일 오후 8시25분쯤 제주로 돌아와 19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을 보였다. A씨는 코로나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2차 검사까지 양성 판정을 받으면 확진자가 된다. A씨는 현재 제주대병원 이송됐다. 2차 검사 결과는 21일 새벽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2020.2.20/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휴가차 고향 대구에 갔다가 제주로 돌아온 20대 군인이 제주도가 실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검사에 이어 2차 검사에서도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제주도가 초긴장 상태다.

질병관리본부의 최종 판단이 남아 있는 상태지만 한 달여간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해 오던 제주에서 처음으로 양성자가 나온 만큼 불안감이 여느 때 보다 높은 모습이다.

◇13~18일 대구 방문 후 증세…21일 확진여부 결정

20일 제주도에 따르면 대구 출신으로 현재 해군 제615비행대대에서 복무 중인 A씨(22·남)는 휴가차 지난 13일 고향 대구를 방문했다가 18일 오후 8시21분쯤 항공편으로 제주에 도착했다. 다행히 이 때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이날 오후 8시35분쯤 제주국제공항 택시 승차장에서 개인택시를 잡아 탄 A씨는 10분 뒤인 이날 오후 8시54분쯤 공항 옆에 위치한 부대 앞에 하차해 인근 편의점을 방문했다.

A씨는 이 편의점에서 약 30분간 마스크를 벗은 채 식사했으며, 이날 오후 9시23분쯤 도보로 부대에 복귀했다.

뉴스1

제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자가 발생한 해군부대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군인들이 근무를 서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대구 출신으로 제주에서 군 복무 중인 A씨(22·남)는 휴가차 13일 대구를 방문한 뒤 18일 오후 8시25분쯤 제주로 돌아와 19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을 보였다. A씨는 코로나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2차 검사까지 양성 판정을 받으면 확진자가 된다. A씨는 현재 제주대병원으로 이송됐다. 2차 검사 결과는 21일 새벽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2020.2.20/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증상은 이튿날인 19일부터 시작됐다. 복귀 후 군부대 안에서만 지냈던 A씨가 불현듯 목이 간지럽고 기침이 나는 등의 증상을 보이자 군 당국은 A씨를 즉각 부대 내에 격리시켰다.

A씨는 다음날인 20일 오전 8시45분쯤 부대 구급차를 타고 제주한라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이 곳에서 코로나19 1차 검사와 함께 약을 처방받은 A씨는 다시 부대 구급차를 타고 이날 오전 10시6분쯤 부대 내 격리실로 돌아왔다.

그러나 이날 오후 4시쯤에 나온 1차 검사 결과는 '양성'이었다. A씨는 이날 오후 6시20분쯤 제주보건소 구급차를 타고 제주대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 제주대병원 음압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뤄진 2차 검사 결과 역시 '양성'으로 나왔다.

A씨에 대한 두 차례의 검사는 모두 도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것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위한 질병관리본부의 검사 결과는 21일 오전 4시쯤 나올 예정이다.

◇격리·휴업·소독 후속조치…신천지교회 전수조사도

뉴스1

20일 제주대학교병원의 감염환자 전용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음압병상) 입구. 이날 제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군인 A씨(22)가 이 병원에 입원했다.2020.2.20/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는 즉각 후속조치에 돌입했다.

도는 우선 A씨를 공항에서 부대까지 데려다 준 50대 택시기사와 A씨와 대면했던 편의점 직원을 자가격리시켰다. 특히 편의점에는 소독과 함께 휴업조치를 내렸다.

이와 함께 항공사를 통해 A씨가 탑승했던 항공기의 승객 명단도 확인하고 있다.

특히 도는 A씨가 대구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현재 도내 신천지 교회 관련 시설을 대상으로 긴급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번 긴급 전수조사에는 도 문화정책과와 제주시, 서귀포시, 제주도자치경찰단이 합동으로 참여하고 있다.

도는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도내 신천지 교회 관련 시설 현황을 조사하는 한편, 도내 신천지 교회 신도들의 최근 대구 방문력 등도 함께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긴급 비상회의에서 "정확한 정보의 신속한 공유 만이 가짜뉴스와 제주에 대한 흑색 마케팅을 막을 수 있다"며 "이동 동선을 비롯해 파악된 모든 정보는 도민들에게 즉각 공개하고 협조를 구하겠다"고 밝혔다.
mro1225@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