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4765 0372020022058264765 06 0602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09529000 1582212715000 맛남의광장 백종원 역대급 비주얼 신메뉴 딸기티라미수 아이스크림 군밤 2002210945 related

[종합]'맛남의광장' 백종원, 밤&딸기 농가 콜라보 디저트 '프랑스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맛남의 광장'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 나은이 탄천휴게소에서 밤백반, 밤 크림빵, 딸기티라미수, 밤팥아이스크림 등을 판매했다.

20일 오후에 방송된 SBS'맛남의 광장'에서는 밤과 딸기 농가를 살리기 위해 농벤져스들이 디저트 등을 개발해 판매했따.

백종원은 딸기 위에 치즈크림을 올렸다. 총 5층 딸기를 올렸고, 사이사이에 치즈크림이 들어갔다. 데코하는 백종원을 보고, 김희철은 곧 잘 따라했다. 양세형은 딸기 티라미수를 먹자마자, "프랑스네"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어린시절 갔던 불란서네"라고 말하자, 백종원은 "어릴 때 프랑스를 다녀왔냐"고 했고, 김희철은 "불났다고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백종원은 밤팥 아이스크림을 만들었다. 밤이 익을 때까지 팥과 함께 푹 끓여준 뒤, 얼음물에 올려 식힌 뒤 아이스크림과 함께 먹었고, 동준은 뻥튀기도 함께 넣으면 좋을거 같다고 말해 남녀노소 좋아하는 메뉴가 탄생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일본품종에만 의존하던 딸기 농가가 대부분 국내산 토종딸기로 변신하면서 90.8%가 토종 딸기가 됐다. 일본 품종보다 더 달고 추위에 강한 것이 특징.

오전에는 밤밥 백반과 밤 크림빵을 성공적으로 판매했다. 공주 밤으로 만든 첫 메뉴는 토실토실한 밤밥이었다. 김희철이 만든 금빛 밤밥의 모습을 드러냈다. 밤밥 백반에는 아이을 위한 소스와 어른을 위한 소스가 나뉘어졌다. 이어 세형과 동준 담당인 금빛 밤 크림빵이 준비됐다.

김희철이 애정으로 만든 양념장에, 제철음식 달레, 시금치국 등은 6,500원의 가격이었다. 밤 크림빵은 공주밤에 생크림을 콜라보해 식빵위에 올려냈고 가격은 3,000원이었다. 이날 나은이 주문과 계산을 담당했다.

오전 장사를 끝내고 점심으로 백종원이 볶음밥을 준비했다. 밤볶음밥이었다. 아이디어는 동죽이가 낸 것이다. 삶은 밤에 물기를 제거하고 밤을 튀기는 것이다. 밤을 튀기자 노릇노릇하고 식감이 좋았다.

백종원은 달걀 파 소금 밥을 간단히 볶아서 고소하게 튀긴 밥으로 볶음밥을 완성했다. 설거지를 하겠다는 김희철을 제외하고 양세형, 백종원, 나은, 동준, 백종원은 함께 모여 볶음밥을 맛봤다.

양세형은 맛남의 광장을 하면서 가장 맛있는 볶음밥이라면서, 튀긴 밥이 볶음밥의 식감이 좋다고했다. 이어 나은 동준도 밤의 식감에 반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