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4806 0512020022058254806 01 0103001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80221000 1582180237000 홍준표 두번 컷오프 김태호 고향 출마 확고 2002201931 related

김태호 "와이셔츠 4장 적시며 뛰어…고향출마 허락해 달라"

글자크기

무소속 출마? "당 떠나본 적 없어, 공관위 결정하면 입장 정할 것"

"험지 가면 당 위한 거고 반대면 아니란 논리 옳지 않아"

뉴스1

홍준표 전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21대 총선 예비후보자 면접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옆으로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면접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0.2.2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유새슬 기자 =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의 고향 출마 의지가 확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전 지사는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와의 면접 후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저의 고향 출마를 받아들인다면 저는 부산·울산·경남(PK)이든 전국 어디든 총선 승리를 위해서 온몸을 바치겠다는 말씀을 공관위원들에게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고향에 출마하려고 마음을 먹었냐는 질문이 처음이었는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성지라는 봉하마을에서 가면 죽는다며 누구나 가지말라고 했을 때 당의 명령을 받고 두 번의 승리를 안겨 드렸다'고 답했다"며 "이후 지방선거에서 당의 요청으로 도지사 출마 요청을 받아들여 출마했는데 실패했다. 하루에 와이셔츠 4장을 땀에 적실 정도로 당의 요청이 있으면 늘 열심히 했다는 말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지사 선거가 끝나고 고향에 머물면서 초심으로 다시 고향에서 조금 더 진지하고 성숙한 정치를 시작하자고 생각했다"며 "고향 분들에게 제 마음을 알리고 결심하고, 많은 분과 손을 잡으면서 지금까지 달려왔다. 그 믿음의 두께가 지금 어떤 대의명분보다 저한테는 더 귀중하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방식이 정말 아슬아슬한데 당과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이 저도 다르지 않다"며 "어떤 시기와 실천의 방법에 있어서는 생각이 다를 수도 있기에 현재 지역구 출마 의지는 확고하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공관위가 고향 말고 다른 지역으로 공천한다면 무소속 출마라도 불사하실 거냐'란 질문에는 "당을 떠나본 적이 없는 사람이다. 무소속 출마 생각은 안 해봤고, 공관위 결정에 따라 제 입장도 정할 것"이라고 했다.

공관위는 일단 면접에서 김 전 지사에게 '창원 성산' 등 다른 지역을 제안하지는 않았다. 김 전 지사는 "(다른 지역 추천은)공식적으로 없었다"며 "다만 그동안 김태호는 늘 도전적이었고 당이 어려울 때 (당의 요청을) 기꺼이 수용했는데 마음이 아쉬운 부분이 있다는 표현을 한 공관위원이 있긴 있었다"고 말했다.

영남권 의원들의 잇따른 불출마 선언과 맞물려 당 대표급 인사들의 수도권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선 "물론 마음이 무겁다. 그러나 민심은 정치공학 넘어서 있다는 것도 판단해야 하고 순리도 있다고 본다"며 "수도권 가면 당이나 나라를 생각하는 것이고, 반대는 아니라고 하는 이분법 논리를 적용해선 안 된다"고 답했다.
ic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