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4227 0232020022058254227 01 0104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9606000 1582179630000 조국 내전 금태섭 김남국 둘다 출마 2002202001 related

공천면접 마친 홍준표 "양산도 안되면 정계은퇴나 무소속 출마"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20일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면접심사를 마친 홍준표 전 대표가 "(양산도 공천이 안되면) 정계은퇴나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며 배수진을 쳤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공관위 면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일부 공관위원들이 수도권 출마를 말했는데 이미 늦었다(고 말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공관위가 홍 전 대표에게 수도권 험지 출마를 재차 권유했으나 이를 사실상 거절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고향 출마 의지를 접고 상대적 험지로 꼽히는 경남 양산을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다.


그는 "수도권에서 20년 이상 봉사를 했는데 제 역할을 거기까지"라며 "이번에는 양산에 가서 부산경남(PK)지역 선거를 하는 것이 맞겠다는 생각이라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양산을 출마 의지에 대한 공관위원들의 반응을 묻자 "물어본 분이 2명 밖에 없었다. 다른 분들은 물어보지 않았다"고만 답했다.


홍 전 대표는 "나는 이미 (고향) 밀양에서 컷오프를 당했다"며 "두 번 당할 이유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일 두번 당하게 되면 정계은퇴나 무소속 출마 중에 선택을 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의지를 내비쳤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면접에서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홍 전 대표는 전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이날 면접을 끝낸 뒤 서울 종로에 있는 황교안 대표의 선거사무실을 찾을 예정이었으나 취소됐다. 홍 전 대표는 "아직 공천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취소된 것으로 안다"며 황 대표측에서 취소통보를 했다고 전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