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4071 0112020022058254071 02 0203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179466000 1582189341000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5명 공무원 1명 포함 2002201931 related

대구 신천지 400명 '연락두절'…1001명 중 90명 "증상있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머니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19일 오후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들이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에서 코로나19(COVID-19)에 확진된 31번 환자와 예배를 본 신천지 교인 전수조사 결과 90명은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400명 정도는 연락조차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1001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90명(9%)이 발열과 기침 등 증상이 있다고 답했다.

대구시는 이들에게 자가격리를 권고했다. 시는 이들에 대한 검체 조사를 최대한 빨리 실시하고 1대 1 전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전수조사 결과 증상이 없다고 답한 인원은 515명(51.4%)였다. 다만 연락이 닿지 않는 교인이 396명(39.6%) 있었다.

대구시의 전수조사 대상은 31번 환자가 참석한 지난 9일과 16일 1부 예배 참석자들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날 대구시청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31번 환자가 참석한 예배 교인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신천지 대구 교회와 연관된 환자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시에 따르면 이날 대구에서 추가된 확진자 34명 중 26명이 신천지와 연관돼 있다. 이밖에도 이날 경북 포항에서 확인된 40대 과외교사 A씨도 지난 16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