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3663 0912020022058253663 01 0101001 6.1.1-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9005000 1582179024000 봉준호 초청 불평등 언급 文 기생충 사회의식 2002201931 related

봉준호에 충격 준 文대통령, '기생충' 팀과 '짜파구리' 오찬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아카데미 영화상 4관왕에 빛나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 및 출연진 격려 오찬에 참석해 발언하며 웃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봉 감독 "文, 논리적인 흐름 기승전결 마무리 충격"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 4관왕의 신화를 쓴 영화 '기생충' 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한국 영화의 위상을 한껏 올린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배우진과 제작진을 격려하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오께 영화 '기생충' 제작진 및 출연진과 오찬 자리에서 "우리 영화 100년사에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되었다는 것도 아주 자랑스럽고, 또 오스카의 역사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쓰게 만들었다는 사실이 아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국민들에게 아주 큰 자부심이 되었고, 또 많은 용기를 주었다"면서 "그 점에 대해서 특별히 감사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기생충' 보여준 그 사회의식에 대해서 아주 깊이 공감한다"며 "우리나라만의 문제는 아니고 전 세계적인 문제이긴 합니다만 불평등이 하도 견고해져서 마치 새로운 계급처럼 느껴질 정도가 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나는 그런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을 우리 최고의 국정 목표로 삼고 있다"면서 "그게 또 반대도 많이 있기도 하고 또 속시원하게 금방 성과가 나타나지 않아서 매우 애가 탄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영화 산업에 있어서도 똑같은 문제의식을 가지고 영화 제작 현장에서는 표준근로(표준근로계약) 시간제, 주 52시간 이런 것이 지켜지도록 솔선수범한 봉 감독과 제작사에 경의를 표한다"고 칭찬했다.

문 대통령은 "영화 유통구조에 있어서도 스크린 독과점을 막을 수 있는 스크린 상한제가 빨리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영화 산업의 융성을 위해서 영화 아카데미에 대한 지원을 대폭 늘리는 등 확실히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간섭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보수 정권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아카데미 영화상 4관왕에 빛나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 및 출연진 격려 오찬 사전 환담을 끝내고 오찬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찬 메뉴에는 특별식이 테이블이 올랐다. '기생충'에서 나오는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가 그것이다. 문 대통령은 "오찬 메뉴는 전문적인 분들이 준비한 메뉴 외에도 제 아내가 봉 감독님을 비롯해서 여러분들에게 헌정하는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를 맛보기로 포함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을 다 들은 뒤 봉 감독은 충격에 빠졌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긴 호흡의 발언을 조리 있게 했다는 이유에서다.

봉 감독은 "저나 송강호 선배님이나 최우식 씨가 스피치라면 다 한 스피치한다고 자부하는 사람들인데 , 작품에 대한 축하에서부터 한국 대중문화를 거쳐 영화 산업 전반의 여러 가지 언급을 거쳐서 짜파구리에 이르기까지 말씀하신 내용이 시나리오 두 페이지 정도 분량"이라고 했다.

이어 "분명히 암기하신 것 같지는 않고 평소에 체화된 어떤 이슈에 대한 주제의식이 있으시기 때문에 다 풀어내신 것 같은데, 너무나 조리 있고 정연한 논리적인 흐름과 완벽한 어휘의 선택을 하시면서 기승전결을 마무리하시는 것을 보고 충격에 빠져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번 오찬에는 봉 감독, 곽신애 제작사 대표, 장영환 프로듀서, 한진원 작가, 김성식 조감독, 홍경표 촬영감독, 이하준 미술감독, 최세연 의상감독, 김서영 분장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최태영 음향감독, 은희수 녹음기사가 참석했다.

출연진에서는 배우 송강호, 장혜진, 박소담, 최우식, 이선균, 조여정, 이정은, 박명훈, 정지소, 정현준(보호자 동반)이 자리했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