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0693 0092020022058250693 04 0402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5770000 1582175794000 중국 신규 확진자 급감 판정 기준 2002210031

중국 코로나19 신규확진 '급감'에 투명성 의문 제기

글자크기

“정치적 의도로 진단방식 변경에 의한 사태 축소”

뉴시스

[베이징=신화/뉴시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베이징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예방통제 업무 현장을 찾은 모습. 2020.02.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일보다 4분1 정도로 급감했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실제 상황에 부합하는지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19일 0~24시 사이에 31개 성시자치구와 신장 생산건설병단에서 코로나19에 새로 394명이 걸렸다고 밝혔다.

이는 전일 1749명에 비해선 훨씬 감소한 것으로 1월23일 이래 가장 적은 숫자이기도 하다.

추가 사망자도 전일 136명보다 22명이 줄어든 114명을 기록했다. 누계 사망자는 2118명이다.

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성 위생건강위는 앞서 19일 24시간 동안 추가 확진자가 349명 생겼다고 공표했다.

역시 1693명이던 18일에서는 거의 5분의1로 축소하면서 1월25일 이래 제일 적었다.

후베이성 위생건강위는 신규 확진자 수가 대폭 감소한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국가위생건강위는 19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최신 지침을 통해 의심 사례와 확진 사례 2건만을 보고하라면서 간이 임상검사로 증상을 확인한 경우 빼도록 지시했다.

지금까진 컴퓨터 단층 촬영(CT) 검사 또는 검사키트로 확인했으면 양성반응이 나오지 않았어도 확진자에 포함시켜 후베이성 위생건강위가 발표해왔다.

이로 인해 전날까지 집계에 포함한 감염 사례 일부를 제외한 것이 대폭 감소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 감염자 수 보고방식을 이처럼 반복해서 바꾸는 중국에 대해선 데이터 투명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초동대응을 제대로 못해 사태를 키웠다는 비판 여론이 고개를 드는 가운데 정치적인 이유로 확산 일로에 있는 코로나19 실태를 자의적으로 축소하려는 의도가 배경에 있을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앞서 코로나19 집계방식을 변경하면서 후베이성 신규 감염자 수가 지난 1일에는 약 1만5000명으로 폭증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