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0308 0782020022058250308 01 0101001 6.1.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5230000 1582175358000 김남국 출마 지역 조정 검토 내일 공천 논의 2002201831 related

이해찬, 금태섭ㆍ김남국 당내 갈등 우려 의식한 듯… “당의 소중한 자산, 쓰임 고민할 것"

글자크기
이투데이

강서갑 공천 경쟁하는 김남국·금태섭 (서울=연합뉴스) '조국백서' 필진인 김남국 변호사(왼쪽)가 18일 서울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예정했다 취소한 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오른쪽)을 향해 "왜 허구적인 '조국 수호' 프레임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느냐"라며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사진은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기자회견하는 김남국 변호사와 금태섭 의원의 자료사진. 2020.2.18 [연합뉴스 자료사진] zjin@yna.co.kr/2020-02-18 17:05:16/<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0일 4·15 총선 서울 강서갑 공천 논란에 대해 "금태섭 의원과 김남국 변호사는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두 사람 모두의 쓰임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훌륭한 우리 당의 재원들이 소중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보겠다"고 이해찬 대표가 말했다고 전했다.

'다른 지역 배치를 의미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김 실장은 "방법이 어떻게 될 지까지는 잘 모르겠다"며 "두 분 다 훌륭한 자산, 재원이니 훌륭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안을 이 대표가 고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김 변호사를 측면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김 실장은 덧붙였다.

이에 대해 금 의원과 김 변호사의 갈등은 단순히 두 후보 간 대립이 아니라 당내 갈등으로 비쳐지는 모양새를 우려한 의식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남국 변호사를 다른 지역구에 전략공천하거나 비례대표를 주는 방안 등이 검토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이투데이/이꽃들 기자( flowersle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