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9912 1132020022058249912 01 0101001 6.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4595000 1582174820000 여당 비상시국 2002201731 related

황교안 “대통령·총리·여당, 일제히 허황된 낙관론… 우한 폐렴 비상시국 넘어 초비상시국”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당대표는 20일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어제 하루에만 우한 폐렴 확진자가 무려 20여분이나 폭증했다. 해외여행 확진자 접촉력이 없는 확진자 사례까지 속출했다. 지역사회 감염이라고 하는 위험한 상황이 현실화됐다고 하는 분석이 파다하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그 직전에 뭐라고 말했는가. '머지않아서 종식될 것이다.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말아라', 국무총리를 지냈던 분은 '이제 잡혀가고 있다' 이런 말들을 했다. 책임지지도 못할 말들을 쏟아냈다. 대통령, 총리, 여당이 일제히 허황된 낙관론을 퍼뜨린 것이다. 그런데 이것 도대체 무엇인가. 엄청난 속도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이 정권은 한치 앞도 내다보지 않고 근거도 없이 국민을 속인 것 아닌가. 너무나 안이하고 느슨하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현 경제상황을 비상시국으로 진단하면서 '예상을 뛰어넘는 정책적 상상력을 발휘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상황 진단, 대책의 방향, 모두 맞지 않다. 사실 우리 국민들의 민생은 어제 그제가 아니라 이미 오래전부터 비상시국을 넘어서 초비상시국이었다. 얼마나 많은 지표들이 적신호를 울려왔는가. 경제 기초가 붕괴되면서 국민 삶의 기반도 무너졌다'고 걱정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우한 폐렴이 경제위기의 원인인 것처럼 이야기하고 있다. 하지만 경제위기의 근본원인은 전염병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 지난 3년간 행한 사회주의적 경제실험 때문이다. 이제는 국민들께서도 어떤 말로 변명을 하더라도 그 진상이 무엇인지를 적확히 아시는 그런 상황이 되었다. '경제가 좋다'면서 국민을 우롱했다. 오락가락 경제 인식이 위기의 근본원인이 되고 말았다. 경제 파탄, 일자리 붕괴를 덮겠다고 세금 빚잔치를 벌인 것이 근본원인이다. 민생은 내팽개치고 북한 관광, 시진핑 방한과 같은 총선 이벤트에만 몰두했던 것이 근본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전염병 탓, 대외경제 탓을 멈추시라. 국회 탓, 야당 탓, 언론 탓도 멈추시라. 근본적인 원인인 자신의 경제 실정부터 되돌아봐야 된다. 지금과 같은 모습으론 경제 살리기가 절대 불가능하다. 더한 불황과 침체가 우리 경제를 뒤덮고 말 것이다.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경제의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우한 폐렴을 빌미삼아서 또다시 혈세를 쏟아 부을 생각이라면 당장 접으시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그리고 이제는 미봉책 통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국민 앞에 직시하시라. '어려워 못살겠다'고 하는 상인들의 절규는 온 국민의 절규이며 기업 현장의 절규이다. 대통령이 말한 특단의 대책, 지금이라도 경제 실정을 인정하고, 경제대전환을 꾀하는 것이 대한민국에 가장 시급한 특단의 대책은 이것이라는 사실을 문재인 정권은 정확히 인지하고 경제대전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juny@kukinews.com

쿠키뉴스 이영수 juny@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