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9310 0972020022058249310 05 0506003 6.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3518000 1582173854000 손흥민 없는 토트넘 라이프치히 패배 2002210001

'과거 토트넘 미드필더' 제나스 "중원에서 싸워줄 선수 없었어"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저메인 제나스 / 사진=Gettyimage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과거 토트넘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저메인 제나스가 한숨을 내쉬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라이프치히에 0-1로 패했다. 토트넘은 원정 2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8강을 바라볼 수 있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이날 토트넘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경기를 치렀다. '주포' 해리 케인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미 전열에서 이탈했고, 설상가상으로 이 경기 직전 손흥민도 팔 골절상으로 팀에서 빠졌다. 결국 이러한 참담한 상황속에서 토트넘은 패배를 피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후반 13분 라이프치히의 티모 베르너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허용, 그대로 한 골차 패배를 당했다.

영국 풋볼런던에 따르면 제나스는 이날 경기 후 "중원에서 싸워줄 선수가 필요했다. 라이프치히는 경기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왔는데 토트넘은 바짝 내려앉아 수비하기 급급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나스는 "아니면 루카스 모우라에게 내려오지 말고 반대편에서 활발히 움직이라고 했어야 했다. 그러면 상대 진영에서 플레이를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