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8656 1082020022058248656 05 0506003 6.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2247000 1582172497000 손흥민 요골골절 21일 수술대 2002202301

손흥민, 21일 국내 병원서 수술… 3년 전 부상과 같은 부위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오른팔 21일 국내 병원에서 수술을 받는다. 부상 부위는 3년 전과 같은 '전완골부 요골'인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흥민 측 관계자는 "손흥민이 어제(19일) 입국해 오늘(20일) 서울 시내 병원에 입원했다"라며 "수술은 21일 오전에 받기로 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병원은 공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아스톤 빌라와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에서 경기 시작 1분도 되지 않아 상대 수비수와 강하게 충돌해 오른팔을 다쳤다. 통증을 참고도 멀티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했지만 결국 탈이 났다.

토트넘은 18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오른팔 골절 사실을 알렸고, 수 주간 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시즌 아웃까지 예상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은 19일 조용히 귀국해 서울 시내 병원에 입원해 정밀 진단을 받았다. 진단 결과 손흥민은 3년 전과 똑같은 오른팔 전완골부(척골·요골) 요골이 부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손흥민은 2017년 6월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원정 경기에서 공중볼을 다툰 뒤 오른팔로 잘못 착지해 부상을 당한 바 있다. 당시 약 2개월 정도 재활에 매진했다.

손흥민 측 관계자는 "3년 전 다쳤던 부위에서 2㎝ 정도 위쪽이 부러졌다. 관절 부위가 부러지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라며 "지난번에는 절단면이 수직이었는데 이번에는 비스듬하게 부러졌다. 떨어질 때 충격이 지난번보다 더 컸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1일 수술대에 오르는 손흥민은 이번 주말까지 병원에 입원해 수술 경과를 지켜본 뒤 퇴원할 예정이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