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8604 1112020022058248604 06 0601001 6.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2355000 1582172367000 이신영 사과문 협박 학폭 루머 유포자 법적대응 2002201745 related

이신영 "사과문 쓰고도 돈 달라고 협박해" 학폭 루머 유포자 법적대응

글자크기
서울경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한 배우 이신영(22) 측이 학교 폭력 루머를 생산해 협박한 동창 A씨를 고발했다.

소속사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강남은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협박 혐의로 A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초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신영이 학교폭력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중학교 시절 이신영이 동급생에게 폭행·폭언을 가했다는 내용이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지난 4일 A씨는 허위사실 유포를 인정하면서 재발방지를 약속하고 용서를 구했다.

그러나 A씨는 사과 후 태도가 돌변해 ‘돈도 받지 않고 사과문을 작성해줬다’는 문자를 이신영의 부친에게 보내는 등 협박을 지속해왔고, 비방 행위도 멈추지 않았다고 소속사 측은 주장했다.

법무법인 강남은 “이신영은 명예가 심하게 실추됨은 물론 정신적으로도 충격을 받게 됐으며, 당시 추진 중이던 광고 모델 계약도 무산되는 등 정신적·경제적으로 회복하기 어려운 큰 손해를 입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단지 유명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가해자가 무책임하게 거짓된 소문을 유포하고 이로 인해 상처를 받게 만드는 행위에 대해서는 추후에도 어떠한 관용의 여지도 없이 철저하게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