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8499 0202020022058248499 06 0601001 6.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1954000 1582175529000 한상헌 가세연 폭로에 프로그램 하차 2002201745 related

한상헌 하차, `가세연` 폭로에 "프로그램 누 끼칠 수 없다"(종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가세연' 실명 폭로 이후 결국 '생생정보''더 라이브' 등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20일 KBS를 통해 낸 공식입장에서 자진하차를 밝혔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입장문을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면서도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한상헌 아나운서는 현재 진행하는 KBS2 ' 생생정보'와 KBS1 '더라이브'에서 하차한다. '2TV 생생정보'는 이날부터 출연하지 않는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19일 '생생정보', '더라이브' 하차설에 휩싸였다. 강용석의 유튜브 채널 '가세연'에서 제기된 사생활 폭로 직후 불거진 일이라 이목이 집중됐다.

'가세연'은 지난 18일 '한상헌 아나운서 수시 성관계 논란'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언론에 보도된 '유흥주점에서 3억 협박 당한 남자 아나운서'의 정체는 한상헌"이라고 주장, 파장을 키웠다. 최근 술집 여성이 만남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한 아나운서를 협박해 재판에 넘겨져 징역형을 받았다는 보도의 주인공이 한상헌이라는 주장이었다.

강용석 변호사는 "B씨와 C씨는 아나운서가 돈이 굉장히 많이 있는 것으로 착각하고 3억을 내놔라 한 것 같은데, 돈이 없으니까 200만원을 뜯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KBS 측은 향후 한상헌 아나운서의 거취에 대해 "논의 중"이라며 말을 아껴왔다. 하지만 만 하루 만에 한상헌 아나운서의 자진하차로 거취를 둘러싼 논란은 종결됐다.

KBS 한 관계자는 "이번 논란이 한상헌 본인과 KBS에 불러온 이미지 타격이 적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지만 '가세연' 폭로의 진위 여부는 물론, 논란에 등장하는 여성들이 법적으로 처벌받은 사안이기 때문에 (한상헌 거취를 두고) 내부적으로도 고민이 깊었다"고 귀띔했다.

전날까지 활성화 돼 있던 SNS 계정도 폐쇄했다. 한상헌 아나운서의 인스타그램은 19일까지 비공개 상태였으나 20일 오전 현재 '사용자를 찾을 수 없다'는 안내가 뜬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지난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입사 당시 유부남 신입사원인 사실이 공개돼 관심을 끈 바있다.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주요 스포츠 이벤트에서 메인 MC를 맡았으며 '추적60분', '천상의 컬렉션' 등을 진행해 왔다.

훈훈한 외모와 말끔한 진행으로 KBS 남자 아나운서 중 촉망받던 예비 스타였지만 불명예스러운 이슈와 함께 진행하던 방송에서 퇴장하면서 향후 활발한 활동에도 제동이 걸리게 됐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