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8468 0682020022058248468 01 0101001 6.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1320000 1582171971000 진중권 김남국 영입 조국 망령 민주당 포기 2002201731 related

정봉주 “중도 뽕 맞고 김남국 도륙”…진중권 “시끄럽고 ‘블랙홀’ 얘기나”

글자크기
동아일보

동아일보

김남국 변호사가 더불어민주당 내 일각의 만류에도 서울 강서갑 공천 추가 공모에 응모하자 정봉주 전 의원이 김 변호사 지원사격에 나섰다.

강서갑은 정봉주 전 의원이 이지역 현역 금태섭 의원을 저격하며 나섰다가 당의 예비후보 부적격 결정에 불발된 지역이다.

정 전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남국, 왜 그를 이렇게 난도질하는가. 민주당의 ‘중도’ 뽕을 맞은 의원들이 김남국을 도륙하고 있는 것 같아 한마디 아니 할 수 없어서 끼어든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그 분의 인생 당신들이 책임질 거냐?”며 “금의원과 경선하자는 경쟁자는 모두 쳐내자고 작당들을 하신거 같은데 정치를 하기 전에 정치 철학을 먼저 공부 좀 하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남국은 우리 민주당의 지지자들과 함께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을 외치며 함께 귀를 열고 어깨 걸고 거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을 위해 싸워온 누구보다도 더 민주당에 충성스런 그런 인물이다. 단 한번도 서초동 검찰 개혁 집회현장에 나가지 않았던 민주당 ‘중도병’에 빠진 의원들과는 결이 다른 사람이다”고 치켜세웠다.

또 “검찰의 무리한 수사를 질타하고 검찰 개혁에 반기를 든 검찰과 싸울 때 당신들은 어디에 있었냐?”며 “당신들의 ‘중도병’ 관점이 옳은지 철저하게 우리 지지자들과 소통하며 이들을 당의 중심으로 세우려는 시대정신, 투철한 정체성이야말로 승리의 길인지 물어볼 기회를 달라고 하는 저 정봉주에게 경선의 기회조차 빼앗지 않았냐?”고 따져물었다.

정 전 의원은 앞서도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BJ TV’에서 “민주당에 경고한다. 당을 사랑하고 미래를 생각하는 청년 후보(김 변호사)의 경선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중대 결단을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중대 결단’에 대해선 “이 총선을 정봉주 이름 석자의 블랙홀로 빨아들이는 결단이 될 것”이라고 협박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남국 내치지 말라고 친정을 향해 서슴없이 무시무시한 협박까지 하는 것으로 보아, (정봉주·김남국) 두 분의 관계가 최소한 전화 한 통 받은 사이는 넘을 거라 추정하는 게 합리적일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총선판을 '정·봉·주 이름 석자의 블랙홀로 빨아들이는 중대결심‘이 대체 뭘까. 당에서 아무 것도 아닌 주제에 할 수 있는 결단이 뭐가 있겠는가?”라며 “뭔가 폭로할 게 있다는 얘기인데, 그냥 속 시원히 털어놓으시라. 이해찬 대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혹시 뭐 잘못하셨는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아, 시끄럽고 ‘블랙홀’ 얘기나 해보라. 실없는 소리들 중에서 그거 하나 들을 만합디다”라고 덧붙였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