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8384 0142020022058248384 08 0805001 6.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1699000 1582171720000 파킨슨병 유발 새로운 원인 2002210901

파킨슨병 유발하는 새로운 원인 발견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파킨슨병. 게티이미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내 연구진이 파킨슨병을 유발하는 또 다른 원인을 밝혀냈다. 이를 통해 향후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타깃물질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바이오나노연구센터 이규선 센터장이 공동연구를 통해 유전자 단백질 'HSPA9'의 변이가 산화스트레스의 증가와 세포소기관인 퍼록시좀 감소로 이어져 신경세포 또는 근육 세포의 기능 저하를 일으켜 파킨슨병 발병의 원인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연구로 현재까지 미토콘드리아 기능 이상이 주된 원인으로 알려진 파킨슨병 연구 분야에 퍼록시좀의 중요성을 새롭게 제시한 것이다. 또한 세포소기관인 퍼록시좀 특이적인 자가포식작용 조절을 통해 퍼록시좀 감소가 일어나는 것을 밝혀냈다.

조동형 교수는 "이번 연구 성과는 신경퇴행성질환을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퍼록시좀의 기능 유지를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밝힌 것"이라 강조했다. 이규선 센터장은 "퍼록시좀과 미토콘드리아와 같은 세포소기관의 상호작용과 퍼록시좀 기능 유지에 연관된 다양한 조절 인자들을 동시에 표적으로 하는 신약 개발은 신경퇴행성질환을 비롯한 암, 대사질환 및 노인성 관련 질환 등의 치료제 개발에도 폭넓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지방산 분해와 콜레스테롤 대사를 조절하는 퍼록시좀은 단일막 구조의 소포체로부터 생성돼 주로 지방산의 산화반응이 일어나는 장소다. 포유류에서는 뇌, 간, 심장 및 폐 조직의 에너지 대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유전적으로 퍼록시좀 생성과 분해에 문제가 생기면 젤웨거 증후군과 같은 선천성 뇌신경계 발달장애로 이어진다. 또한 간세포에 있는 퍼록시좀은 알코올 등과 같은 독성물질을 제거하거나, 노화의 원인이 되는 세포내 유해산소를 제거하는 중요한 기능을 수행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나노연구센터 이규선 센터장이 경북대학교생명과학부 조동형 교수, 조두신 박사와 원광대학교 의과대학과 공동 수행한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기초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국제학술지 '오토파지' 1월 21일자(한국시간)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한편, 최근 공동 연구팀은 자가포식작용이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원인인 독성 응집단백질을 분해·제거 하는 것에 대한 새로운 현상을 밝혀냈었다. 또한 미토콘드리아 칼슘 항상성의 붕괴가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파킨슨병과 같은 신경퇴행성질환의 공통원인임을 규명한 바 있다.

#단백질 #유전자 #파킨슨병 #치료제 #신경세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퍼록시좀 #퇴행성질환 #부시TV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