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8289 0182020022058248289 05 0507003 6.1.2-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2171322000 1582171443000 사이영상 클루버 데뷔 시즌 추신수 2002202301

‘사이영상 2회’ 클루버 “데뷔 시즌 추신수 본받아”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8년 만에 추신수(38)와 같은 팀이 된 코리 클루버(34·이상 텍사스 레인저스)가 데뷔 시절을 떠올렸다. 클리블랜드 루키 시절, 추신수를 보고 영향을 받은 클루버는 이후 리그를 지배하는 에이스가 됐다.

클루버는 20일(한국시간) 미국 AP 인터뷰에서 “내가 처음 빅리그에 승격됐을 때 추신수가 야구를 준비하는 것을 지켜봤다. 그래서 나도 그렇게 준비하고자 상당히 노력했다. 어릴 적 내게 분명한 영향을 준 선수였다”라고 회상했다.

추신수가 클리블랜드에서 간판타자로 활약한 2011~2012년, 클루버는 이제 막 빅리그에 데뷔한 유망주였다. 2011년 4⅓이닝 평균자책점(ERA) 8.31, 2012년 63이닝 2승 5패 ERA 5.14로 두각을 드러내기 전이었다.

매일경제

사이영상 2회 수상자 코리 클루버가 데뷔 시즌 추신수를 보고 배웠다고 밝혔다. 사진=AFPBBNews=News1


그 기간 추신수는 클루버의 좋은 롤모델이 됐다. 클루버는 야구를 준비하는 루틴을 보고 배우며 성장했고, 추신수 이적 이후 올스타 3회 출전, 사이영상 2회를 수상하며 꽃을 피웠다. 지난 12월에는 트레이드로 텍사스 유니폼을 입어 추신수와 재회했다. 통산 성적은 208경기 1341⅔이닝 98승 58패 ERA 3.16이다.

크리스 우드워드(44) 텍사스 감독도 “추신수는 가장 프로페셔널한 선수다. 그와 그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소중히 여긴다”라고 말했다.

우드워드 감독은 “추신수가 경기를 준비하는 태도와 건강을 유지하는 것을 보면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mungbean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