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7109 1022020022058247109 05 0506003 6.1.2-RELEASE 102 인터풋볼 58698946 false true false false 1582167701000 1582167738000 케인 SON 없는 토트넘 무리뉴 2002202201

[UCL POINT] 선수비 후역습 가동한 무리뉴, 손흥민 없으니 효과 무용지물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런던(영국)] 이명수 기자= 손흥민의 부재가 아쉬웠다. 무리뉴 감독은 라이프치히를 맞아 선수비 후역습 전략을 취했으나 역습 상황에서 한 방을 해줄만한 해결사가 없어 골문을 여는데 실패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0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RB 라이프치히와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무리뉴 감독은 모우라를 원톱에 두고, 2선에 베르바인, 알리, 로 셀소를 출전 시켰다. '주포' 케인이 장기 이탈한 가운데 손흥민마저 오른팔 골절 부상을 당하며 마땅한 공격 옵션을 세우지 못했다.

토트넘은 엉덩이를 내려앉은 채 역습을 노렸다. 전반에만 라이프치히가 11개의 슈팅을 때렸을 정도로 토트넘은 주도권을 내줬다. 후방에서 종종 긴패스를 통해 골문을 두드려봤지만 결정력이 부족했다.

전반 8분, 베르바인이 좋은 기회를 맞이했지만 감아찬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상대 수비 실수를 틈타 모우라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는 듯 했지만 상대의 육탄방어에 슈팅조차 시도하지 못했다. 후반 3분, 알리의 슈팅도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역습에 최적화 된 손흥민이 있었더라면 경기 양상이 달라질 수 있었다. 토트넘은 적은 횟수의 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결국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며 무릎을 꿇었다. 후반 막판 라이프치히를 거세게 몰아쳤지만 육탄방어에 무릎을 꿇었다.

양 팀은 오는 3월 11일, 장소를 라이프치히로 옮겨 2차전을 치른다. 토트넘은 2골 이상 넣은 뒤 승리하면 8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