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6633 0032020022058246633 01 0101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2167184000 1582173629000 종로 면접 황교안 국민 정도 2002201631 related

'종로 면접' 출석한 황교안, 경쟁자 7명과 나란히 정견발표

글자크기

새보수 출신 정문헌 전 의원도 면접…통합 후 첫 추가면접자

코로나 확산에도 "선거운동 계속"…'한강벨트' 질문에 "저만으론 안 끝나"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총선 공천 신청자 면접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등 총선 공천 신청자 면접이 진행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서울 종로 공천장을 받으려고 '8대 1의 경쟁'을 벌였다.

황 대표를 비롯한 종로 공천 신청자 8명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면접장에 차례로 입장했다.

신청자들은 공관위원들 앞에 나란히 앉았다. '가나다' 순으로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이 가장 먼저, 황 대표가 가장 나중에 들어왔다.

황 대표는 이들 중에서도 종로 출마를 가장 마지막에 결심한 신청자다. 지난 5일 마감된 1차 접수 때 신청서를 내지 못하고, 통합당 출범을 전후한 14∼18일 추가 접수 때 신청했다.

통합당 출범으로 이뤄진 추가 신청자 중 새로운보수당 출신 정문헌 전 의원도 이날 면접에 참여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면접에 앞서 서류를 보면서 혼잣말로 "정문헌도 최근에 (신청서를) 내놨구나"라고 했다. 이날 종로가 통합 후 처음으로 추가 신청자 면접을 보게 된 사례다.

연합뉴스

총선 공천 신청자 면접 참석한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총선 공천 신청자 면접에 참석해 있다. zjin@yna.co.kr



김 위원장은 "여기 모든 사람을 후보로 통일해 부르겠다"며 김천식 후보, 김훈태 후보, 배영규 후보, 장창태 후보, 정영국 후보, 하준수 후보, 그리고 황교안 후보를 호명했다.

김천식 후보를 시작으로 '정견발표'가 시작됐다. 김 위원장은 "공평성 문제, 다른 사람한테도 피해가 있기 때문에 1분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다소 긴장한 표정으로 두손을 모아 탁자 위에 올려놓은 채 순서를 기다렸다.

황 대표는 "종로는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맞서 싸울 수 있는 최전선이다. 청와대 턱밑에 종로가 있다. 반드시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겠다는 의지를 갖고 종로에 출마했다"는 취지로 정견발표를 했다.

그는 면접을 마치고 나와 "이런 것도 다 인연"이라며 '경쟁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했다.

황 대표는 "공관위원들의 날카로운 질의가 있었고, 종로에 출마한 이유, 종로에서 이길 전략 등을 성실히 답변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황 대표는 기자들이 서울 '한강벨트' 구상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고 묻자 "개개인의 이야기를 다 말씀드릴 순 없지만, 저만으로 끝나지 않는다"며 "통합당에 나라를 생각하고 당을 생각하는 중진들 많이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황교안, 국회의원 예비후보 면접 후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서울 종로 예비후보자 면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zjin@yna.co.kr



출마지인 종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종로구의 확진 환자는 6명으로 늘었다.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14명이며, 종로구가 가장 많다.

황 대표는 면접에 앞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선거운동에 어려움을 겪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한 폐렴(코로나19)이 발생했다고 해서 모든 사람의 모든 활동이 중단돼야 하는 건 아니다"고 했다.

그는 "조심해야 할 가이드라인대로 철저히 (선거운동을) 하면 그런 문제들이 예방될 수 있다"며 "필요한 범위 안에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