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6207 1092020022058246207 04 0401001 6.1.3-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66578000 1582166610000 中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1749명 394명 2002201831

中 코로나19 환자 기준 변경 속 신규 확진 첫 1천 명 아래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기준을 또다시 변경한 가운데 중국 내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1천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코로나19 통계 기준이 자주 변경되면서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되는 데다 중국 전역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7만4천여명과 2천100여명에 달해 여전히 상황은 심각합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어제(19일) 하루 동안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394명과 114명 늘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어제까지 누적 확진자는 7만4천576명이며 사망자는 2천118명입니다.

'코로나19 치료 방안 제5판'에 후베이성만 임상진단 병례 기준을 확진 범위에 넣어 적용한 첫날인 지난 12일 하루에만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가 임상진단 병례를 포함해 1만5천명 가까이 급증한 바 있습니다.

임상 진단 병례는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임상 소견과 폐 컴퓨터단층촬영 결과로 확진자에 포함하는 것입니다.

이후 중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3일 5천90명을 기록한 뒤 16일까지 2천명대, 17일부터는 1천명대를 보이다가 임상진단 병례를 제외하도록 환자 기준이 또 변경된 19일에는 1천명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발병지 우한이 있는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16일째 신규 확진자가 줄었습니다. 지난 3일 89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 줄어 17일 79명, 18일 56명, 19일 45명으로 사흘째 100명 아래까지 내려갔습니다.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는 349명, 사망자는 108명 늘었습니다.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가 1천명 아래로 감소한 것은 지난 1월 28일 840명을 기록한 이래 22일만입니다.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 349명은 우한과 다른 시 4곳의 628명의 신규 확진자에서 징먼 등 10개 시의 기존 임상 병례 환자 중 최종 음성 판정을 받은 279명을 뺀 것입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는 코로나19 관련 잦은 통계 기준 변경에 비판적인 댓글이 달렸으며 일부러 통계 수치를 보기 좋게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됐습니다.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4천922명입니다.

지금까지 완치 후 퇴원자는 1만6천155명입니다. 현재 치료를 받는 총 확진자는 5만6천303명이며 이 가운데 중증 환자는 1만1천864명입니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의 누적 확진자는 99명입니다. 홍콩에서 65명(사망 2명), 마카오에서 10명, 타이완에서 24명(사망 1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습니다.

텅쉰(騰迅·텐센트)의 20일 오전 9시 30분 현재 집계에 따르면 해외 누적 확진자는 960명, 사망 3명(일본 1명·프랑스 1명·필리핀 1명)입니다.

국가별로는 일본 616명, 싱가포르 84명, 한국 82명, 태국 35명, 말레이시아 22명, 독일·베트남 16명, 미국·호주 15명, 프랑스 12명, 영국·아랍에미리트 9명, 캐나다 8명, 필리핀·인도·이탈리아 3명, 러시아·스페인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 1명 등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