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6180 0372020022058246180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66539000 1582166541000 엑소 결혼 발표 상처 사과 마음 2002201631 related

[POP이슈]"실망과 상처드려 죄송"..엑소 첸, 결혼+임신 발표 37일 만 사과→팬심 돌릴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엑소 첸/사진=황지은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그룹 엑소 멤버 첸이 결혼, 임신 소식 발표 후 첫 입장을 발표해 팬들에게 사과했다.

지난 19일 첸은 엑소 공식 팬클럽 게시판을 통해 결혼과 임신 소식을 발표한 후 약 37일 만에 팬들에게 사과했다.

첸은 공식입장문을 통해 갑작스럽게 전한 소식으로 놀랐을 팬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처음 일어난 일에 어떻게 말을 전달해야 할 지 고민이 됐고 그럼에도 직접 사실을 알려야겠다는 생각만으로 결혼, 임신을 발표했다고. 첸은 "제 마음과는 다르게 저의 부족하고 서투른 말들로 실망하고 상처받은 모습에 저도 마음이 아팠다"며 "지금까지 여러분이 주신 사랑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 사랑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다"고 팬들의 사랑을 언급했다.

그는 늦은 사과의 글에 미안한 마음을 거듭 표현하며 "앞으로도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앞서 첸은 지난 1월 13일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에 자필편지를 공개하며 결혼을 알린 바 있다. 당시 첸은 "저에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다"며 "그러던 중 저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되었다"고 전했다. 결혼과 동시에 임신 소식까지 전한 것.

이 같은 갑작스러운 소식에 엑소 팬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연애도 아닌 결혼, 그리고 혼전임신까지 겹쳤기에 논란은 더욱 거셀 수밖에 없었다. 이에 일부 엑소 팬들은 첸의 탈퇴를 요구하고 나서기까지 이르렀다. 퇴출 성명서가 등장하는가 하면 강남구 삼성동 SM타운 코엑스아티움 앞에서 일부 팬들이 탈퇴 시위를 벌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시일이 지나고 첸을 향한 부정적인 시선들이 이어지자 결국 그는 약 37일 만에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서툴렀던 초반 입장으로 실망을 안긴 것에 대해 긴 입장을 드러낸 것. 과연 첸의 사과가 팬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까. 첸의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