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5219 0432020022058245219 01 0101001 6.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65300000 1582165457000 김남국 강서갑 당당히 조국 내전 2002201531 related

김남국 "강서갑서 당당히 경쟁"…'조국 내전' 현실화에 민주 곤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백서' 필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4·15 총선 서울 강서갑 출마를 강행하면서 오늘(20일) 더불어민주당이 난감한 상황에 처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옹호해 온 김 변호사와, 조 전 장관 관련 사태에서 쓴 소리를 냈던 강서갑 현역 금태섭 의원의 '조국 내전'이 벌어질 경우 수도권 등지의 표심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당은 지도부의 만류에도 "금 의원과 당당히 경쟁하겠다"며 강서갑 후보 신청을 강행한 김 변호사에 대해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며 향후 대책을 부심하는 모습입니다.

일단 김 변호사의 출마에 지도부와 사전 교감은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선긋기'에 나섰습니다.

'미운털'이 박힌 금 의원을 '찍어내기' 위해 당이 김 변호사를 투입한 게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해 파장을 최소화하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오늘 라디오에 출연해 "최근 김 변호사가 가고 있는 행보는 지도부와 사전에 협의했다거나 또는 지도부의 의사에 의한 것은 아니다. 신중히 개인적 판단에 의한 것"이라며 "또 여러가지 경로로 여러 의견이 김 변호사에게 전달됐을 것이다. 그런데 김 변호사가 결국 경선을 하게 해달라며 공천 신청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변호사와 금 의원의 경선 여부 등은 이제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론을 내리게 됩니다.

당 지도부는 일단 현재로선 경선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박 최고위원은 "이제 당헌당규가 정한 프로세스가 가동이 될 것이고, 그 과정에서 여러 판단이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며 "(경선 여부는) 단정해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여론 악화 등에 대한 당내 우려가 커지면서 강서갑 공천 논란을 빠르게 정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이광재 전 강원지사는 오늘 오전 기자들과 만나 "오래 끌어서 될 문제는 아니다"라며 "정치권에서 서로 '다름' 속에서 지혜를 찾는 방법을 가져야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대로 뒀다간 지난 총선 김용민 사태처럼 전체 선거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김 변호사를 경선에 붙이면 안 된다. 빨리 정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수도권을 지역구로 둔 의원들을 중심으로 "김 변호사가 공천 신청을 정말로 할 줄은 몰랐다. 당이 왜 제대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느냐"는 불만도 커지고 있습니다.

다만 김 변호사의 경선 도전을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어 당내 분란은 격화하는 모양새입니다.

일단 김 변호사 본인부터 '조국 수호 전쟁' 프레임에 대해 "금 의원과 일부 보수 언론에서 만들어낸 말"이라며 "이 프레임을 다른 말로 바꿔보면 검찰개혁 찬성과 검찰개혁 반대, 정치 청년의 도전과 기득권 정치의 심판구도"라고 지적했습니다.

공관위의 결정으로 강서갑 출마가 무산된 정봉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주당의 '중도' 뽕을 맞은 의원들이 김남국을 도륙하고 있다"며 김해영 최고위원 등 김 변호사 출마에 부정적 의사를 밝힌 민주당 인사들을 비난했습니다.

일부 당원들도 김 변호사 지원 사격에 나섰습니다.

SNS상에는 "금태섭 같은 인간에게는 소신 발언이라며 찍소리도 못하고 문재인 정부, 촛불 시민과 함께한 청년 변호사 김남국에게는 공천 부적격 판단을 내린다면 민주당은 민주시민을 배신하는 것"이라는 글이 돌았습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김 변호사는 통제가 되지 않는 사람이지만 결국엔 다 정리가 될 것이다. 금 의원도 이렇게 대응할 것이 아니라 김 변호사와 막걸리라도 하면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해봐야 하는 것 아니냐"며 양쪽 모두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