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5191 1112020022058245191 03 0302001 6.1.3-RELEASE 111 서울경제 54507288 false true true false 1582165281000 1582165288000 윤석헌 라임 사태 책임은 운용사 2002201731 related

윤석헌 금감원장 “DLF·라임으로 심려끼쳐 송구”

글자크기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 출석

서울경제

윤석헌(사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파생결합펀드(DLF), 라임사태로 국민여러분에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모펀드 사태는 국민의 신뢰에 기반한 금융회사가 내부통제 및 투자자 보호에 소홀한데 기인했다”며 “관련 감독·검사를 책임지는 금감원장으로서 국민여러분에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라임 사태와 관련 “확인된 위법행위는 엄정 조치하고 환매계획의 수립·이행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검사 결과 불법행위가 상당 부분 확인된 건은 우선적으로 분쟁조정을 추진하는 등 신속한 피해 구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DLF 및 라임 사태 등의 재발 방지를 위해 여러 금융권역에 걸친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기능별 감독을 강화하고자 현 금융소비자보호처 산하 금융소비자보호 부문을 사전적 소비자 피해예방 및 사후적 권익보호의 양대 부문으로 확대·개편하고 부문별로 각각의 부원장보가 전담토록 하여 책임경영체제를 확립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다만 이런 조직개편에도 불구하고 금감원의 전체 조직 규모 확대는 1개 부서 증가 수준으로 최대한 억제하는 등 조직운영 효율화 노력도 병행했다”고 역설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