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4011 0772020022058244011 06 0601001 6.1.3-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63962000 1582163986000 미스터트롯 임영웅 김호중 신인선 김수찬 노지훈 준결승 마지막 뒤집기 '가 2002201445 related

‘미스터트롯’ 임영웅·김호중·신인선·김수찬·노지훈, 에이스전 출격...순위 변동 '충격'

글자크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미스터트롯’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 임영웅, 김호중, 신인선, 김수찬, 노지훈이 ‘트로트 에이드’ 제 2라운드인 ‘팀 내 에이스 전’ 주인공으로 나선 가운데, 판세가 요동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다.

20일 방송되는 ‘미스터트롯’ 8회에서는 준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 ‘트로트 에이드’ 미션의 제 2라운드 ‘에이스 전’이 펼쳐진다. ‘트로트 에이드’는 지난 마스터 예심전과 1, 2차 본선 라운드를 뚫고 올라온 총 20인 참가자들 중 4명이 한 팀씩을 이뤄 1차 경연을 치르고, 팀 내 에이스 한 명이 2라운드에 출전해 독무대를 꾸민 후 받은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정하는 방식이다. 특히 최종 1위를 차지한 팀을 제외하고, 나머지 팀원들은 전원 탈락 후보가 되는 데스매치 방식으로 더욱 삼엄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주 1라운드 팀 미션을 통해 역대급 팀 화합이 돋보이는 레전드 무대들이 대거 쏟아졌고, 그 결과 김호중이 이끄는 ‘패밀리가 떴다’와 신인선이 이끄는 ‘사랑과 정열’ 팀이 동점을 기록해 근소 차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팀 별 점수 격차가 크지 않은 만큼 2라운드 에이스 전으로 막판 순위 뒤집기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더욱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실제로 에이스전이 펼쳐진 후 1라운드 팀 무대 때와는 또 다른 양상이 펼쳐지는 이변의 반전 드라마가 쓰였다는 후문이다. 팀의 명운을 걸고 출전한 ‘에이스’들인 만큼 상상하지 못한 무대를 꾸며내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던 것. 에이스 전 무대를 본 마스터들도 “팀원들의 총대를 메고 나온 만큼 강단 있게 잘했다” “에이스 전으로 팀의 운명을 바꿀 수도 있겠다” “한 치 앞을 알 수 없게 됐다‘고 극찬을 전해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특히 모든 경연이 끝나고 준결승 진출자가 확정되는 순간 참가자 전원이 너나할 것 없이 서로를 부둥켜안고 눈물을 터트려 모두의 눈시울을 적셨다고. 과연 이들을 오열하게 만든 결과 발표는 어땠을지, 그리고 팀원 전원 준결승 진출이라는 기쁨을 안아들 영예의 1위 팀은 누가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은 “1라운드 팀미션의 영상 포털 사이트 조회수가 무려 100만 건을 돌파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며 “더 치열해진 2라운드 경연 후 펼쳐진 레전드급 대 반전 결과를 무엇일지, 화제의 ‘트로트 에이드’ 마지막 방송분을 본방 사수해 달라”고 말했다.

미스터트롯’은 스마트폰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을 통해 5주차 대국민 응원투표를 진행 중이다. 매일 1회씩, 1인당 5명까지 중복 투표가 가능하며 응원투표는 탈락자를 제외하고 추후 결선 점수에 적극 반영된다. ‘미스터트롯’ 8회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