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3847 1112020022058243847 03 0308001 6.1.2-RELEASE 111 서울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163665000 1582163675000 중국 사실상 기준금리 인하 코로나19 충격 2002201645 related

‘코로나19 충격 막아라’···中 인민은행, ‘사실상 기준금리’ LPR 0.1%P 인하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당국이 20일 사실상의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를 0.10%포인트 인하했다. 매달 발표되는 LPR가 내린 것은 지난 11월 이후 석 달 만이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1년 만기 LPR가 전달보다 0.10%포인트 내린 4.0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5년 만기 LPR는 4.75%로 기존보다 0.05%포인트 하락했다. 중국은 작년 8월부터 18개 은행이 보고한 최우량 고객 대출 금리의 평균치인 LPR를 매달 20일 고시하고 있다.

인민은행의 공식 1년 만기 대출기준금리는 4.35%로 유지되고 있다. 하지만 모든 금융기관은 LPR를 대출 업무 기준으로 삼아야 해 현재 LPR는 사실상의 대출 기준금리 역할을 하게 됐다.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경기둔화를 줄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이날의 LPR 인하는 충분히 예견됐다. 앞서 인민은행은 지난 17일 1년 만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 금리를 기존의 3.25%에서 3.15%로 0.10%포인트 내렸다.

전날 미국의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는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의 성장률이 1·4분기에는 3.5%, 올해 전체로는 5.6%까지 하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