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3667 0232020022058243667 03 0304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163334000 1582163351000 정기총회 코로나19 영향 2002201645 related

소상공인 98%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피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19일 서울 성동구의 한 거리에서 성동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여전히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의 피해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13~19일 소상공인 1079명을 대상으로 2차 실태조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업장 매출이 감소했다는 응답 비율이 97.6%에 달했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업장 방문객의 변화를 묻는 말에는 응답자 97.7%가 '감소했다'고 답했다.


그 원인으로는 '각종 모임과 행사, 여행 등 무기한 연기·취소'가 57.4%로 가장 많았고, '확진자 이동 경로에 따른 지역 내 유동인구 감소 피해'도 22.6%였다.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 대책의 만족도를 묻는 말에는 응답자 48.8%가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만족한다'는 응답률은 29.1%에 불과했다.


소상공인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지원정책은 2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50.5%)으로 조사됐다. 추가로 필요한 지원정책으로도 ‘경영안정자금 예산 확대’(55.7%)를 1순위로 꼽았다.


앞서 연합회가 이달 4~10일 소상공인 10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차 실태조사에서도 응답자 97.9%가 매출 감소 피해를 보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회 관계자는 “정부의 지원정책이 여전히 소상공인에게 와 닿지 않는 것으로 보여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며 “경영안정자금 예산 확대, 특례보증 확대, 피해 소상공인 전수조사를 통한 피해보상금 지원 등 실효성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