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2830 1092020022058242830 02 0201001 6.1.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62229000 1582162750000 체중감량 숨진 유도부 여중생 감독 유죄 확정 2002201431 related

체중감량하다 숨진 유도부 여중생…지도 감독 유죄 확정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대회를 앞두고 무리한 체중 감량을 시도하다 여중생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당시 지도 감독에게 유죄가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3부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유도부 감독 A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1천5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A씨는 2014년 7월 전국 대회를 앞두고 유도 선수 B(당시 13세)양에게 무리한 체중 감량을 유도하고 이로 인해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반신욕까지 하게 하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B양은 평소 57㎏ 이하 또는 52㎏ 이하 체급에서 활동했으나, 48㎏ 이하 체급에 출전할 학교 선수가 없다는 이유로 체중 감량을 권유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당시 B양은 대회일까지 남은 6일간 약 4.5㎏을 더 감량해야 하는 상황이었고, 이 때문에 무리한 운동과 단식 등을 병행해야 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1심은 "교사로서 학생에 대한 보호·감독 의무를 소홀히 해 사망이란 결과가 초래된 사실을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며 김씨에게 금고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2심 역시 "상당 기간 무리한 운동과 체중 조절, 사고 당일의 반신욕 등이 피해자의 심장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인정했습니다.

다만, 김씨가 교장의 지시 등으로 전문 분야가 아닌 유도부 감독직을 맡게 된 점, 피해자 부모에게 유족위로금을 지급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벌금 1천500만원으로 감형했습니다.

대법원은 "원심은 업무상과실치사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 (jskim84@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