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2758 1112020022058242758 02 0201001 6.1.3-RELEASE 111 서울경제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162068000 1582163461000 신천지 대구 교회 예배 참석 2명 자가격리 2002201431 related

[속보] “신천지 대구교인 1,001명중 유증상 답변 90명···396명 연락 두절”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방역당국의 전수조사에서 신자 1,001명 중 90명이 의심 증상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20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열고 “31번째 환자(61세 여성)와 함께 예배에 참석했던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라며 “1,001명 중에서 증상이 있다고 답한 인원이 90명(9%), 없다고 답한 인원이 515명(51.4%)이며, 전화 통화가 안 된 396(39.6%)명에 대해서는 오늘 오전까지 조사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구시는 “증상이 있다고 답한 90명에 대해서는 자가격리를 권고하고, 최대한 빨리 검체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1:1 전담 관리체제를 구축해 신천지 교인들을 대상으로 전담콜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구시는 이날부터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 할 계획이다. 대구시 측은 신천지 대구교회측 협조를 얻어 전체 신도에 대해 우선 외출금지와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 , 가족과 격리 등을 요청했다.

한편, 신천지 본부가 있는 경기 과천시에서 최근 대구 교회에 다녀온 신도 중 1명이 전날 의심증상을 보였으나 검사 결과 20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검사에 들어간 신도 외에도 최소 5명이 해당 장소에서 최근 예배를 드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