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1148 0142020022058241148 03 0307001 6.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60237000 1582160240000 임금 근속연수 대기업 2002201501 related

임금도 ‘양극화’… 근속연수 같아도 대기업이 ‘1.5배’ 높아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연봉 7000만원 도달까지 대기업은 평균 10년이 걸리는데 비해 중견중소기업은 25년 이상을 근속해야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고용부 ‘임금 직무 정보 시스템’의 '맞춤형 임금정보’를 분석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해당 사이트에서는 사업체규모별, 산업별, 직업별, 학력별, 연령별, 성별 그리고 근속연수별 통계군을 선택해 근로자 임금을 확인할 수 있다. 그 가운데 ‘사업체규모별’ 그리고 ‘근속연수별’ 임금(연봉 기준)에 대해 교차 분석했다.

그 결과 사업체규모에 따라 입사 후 첫 임금에서부터 차이를 보였다. 우선 △’300명 이상 사업장’의 △’1년 미만’ 근로자 평균 연봉은 3238만원에서 시작했다. 반면 △’100~299명 사업장’은 3069만원 △’30~99명 사업장’은 2885만원 그리고 △’5~29명 사업장’은 2715만원으로 기업규모가 작아질 수록 임금도 낮아졌다.

이렇듯 시작점은 물론 임금 상승폭에도 차이가 컸다. △’1-3년 미만’ 근속시 △’300명 이상’ 사업장 근로자의 임금은 4133만원으로 입사 이후 27.6%가 올랐다. 반면 △’100~299명 사업장’은 3401만원△’30~99명 사업장’ 3150만원 그리고 △’5~29명 사업장’ 2955만원의 임금을 보였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근속연수가 같아도 임금격차는 상당했다. 특히 근속연수가 길어질수록 사업체규모별 격차도 커지는 것. 앞서 △’1년 미만’ 근로시 △’300명 이상 사업장’과 △’5~29명 사업장’간의 임금격차는 523만원이었다. △’1-3년 미만’ 근속은 두 사업체간 임금격차는 1178만원으로 2배 점프했다. △’3-5년 미만’은 1848만원 △’5-10년 미만’은 2140만원 그리고 △’10-15년 미만’ 근속의 경우 두 사업장간 임금차이는 2612만원으로 절정에 달했다. 이후 △’15-20년 미만’ 근속은 2168만원 △’20-25년 미만’ 1412만원 그리고 △’25년 이상’ 근속할 경우 양 사업장간 임금은 각각 8789만원과 8647만원으로 비로소 격차를 142만원까지 줄였다. 하지만 입사시 벌어진 격차는 결국 퇴사 때까지 못 따라잡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연봉 7000만원선에 도달하려면 △’300명 이상 사업장’은 △’10-15년 미만’(7469만원)이 소요되는데 비해 △’100~299명 사업장’과 △’30~99명 사업장’은 모두 △’25년 이상’ 근무해야만 가능했다. 대기업이 중견중소기업보다 최대 15년 이상 빨랐던 것.

끝으로 기업규모가 커질수록 연봉상승의 정체기 역시 빨리 찾아왔다. △’300명 이상 사업장’의 경우 △’15-20년 미만’ 근로시 임금 8181만원을 기록하며 이후 △’25년 이상’ 근속까지 8789만원으로 8000만원대를 유지, 10년간 임금상승률은 7.4%에 머물렀다. 하지만 같은 기간 임금상승률은 △’100~299명 사업장’ 28.2% △’30~99명 사업장’ 36.1% 그리고 △’5~29명 사업장’ 43.8%로 반대국면을 보인 것.

파이낸셜뉴스

인크루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