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1117 0432020022058241117 04 0401001 6.1.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59997000 1582160170000 환자 2명 추가 2002201601

싱가포르 '교회 감염' 환자 2명 또 추가…전체의 3분의 1 달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그레이스 어셈블리 오브 갓' 교회의 탕린 지점

싱가포르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이른바 '교회 감염'이 속속 늘어나면서 환자 수가 싱가포르 전체 코로나19 확진자의 3분의 1을 차지했습니다.

2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추가돼 누적 환자가 84명으로 늘었다고 전날 밝혔습니다.

추가 확진자 중 두 명은 각기 다른 교회와 관련됐다고 보건부는 설명했습니다.

35세 싱가포르 여성은 이전까지 21명의 확진자가 나온 한 교회(Grace Assembly of God)와, 54세 싱가포르 남성은 앞서 5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다른 교회(The Life Church and Mission Singapore)와 각각 관련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들은 교회 목사나 직원 등의 가족 또는 접촉자들인 것으로 보건부는 보고 있습니다.

이로써 싱가포르 내 '교회 감염' 코로나19 환자는 모두 28명으로 늘었습니다.

19일 현재 전체 확진자 수가 84명인 만큼, 3분의 1 수준까지 치솟은 것입니다.

보건부는 나머지 한 명의 확진자인 57세 싱가포르 여성은 애초 뎅기열 환자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이후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때문에 뎅기열로 입원했을 당시 병실을 함께 썼던 환자들은 물론, 뎅기열 진료를 진행하던 병원 의료진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보건부는 전했습니다.

추가 확진자 3명은 모두 최근에 중국을 방문한 이력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교회 감염' 사례인 54세 남성은 업무 목적으로 말레이시아를 자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편 19일 현재 5명이 추가로 퇴원하면서 싱가포르에서 완치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환자는 모두 3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날 퇴원한 환자 중에는 지난달 23일 싱가포르에서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후베이성 우한 출신 66세 중국 남성도 포함됐습니다.

(사진=CNA 캡처, 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