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1108 0012020022058241108 05 0507001 6.1.2-RELEASE 1 경향신문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2160100000 1582160169000 라이브 피칭 류현진 타자 신경 2002201801

류현진, 실전 앞두고 60개 투구···그리칙 “기대한 공을 던졌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토론토 류현진이 불펜피칭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33·토론토)도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실전을 앞두고 라이브 피칭 단계로 접어들었다.

류현진은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바비매틱 트레이닝센터에서 스프링캠프 합류 이후 첫 라이브 피칭을 실시했다.

불펜에서 공을 던지는 류현진을 상대로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랜달 그리칙, 미겔 테하다, 게레로 주니어가 타석에 섰다. 류현진은 총 60개의 공을 던지는 동안 직구와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컷패스트볼까지 모든 구종을 점검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류현진의 공을 타석에서 상대한 그리칙은 “세인트루이스에서 뛸 때 몇 번 맞대결 한 적 있어 실력을 잘 알고 있다. 류현진은 우리가 기대한 공을 던졌다”며 “몸쪽같이 공략하기 어려운 코스로 공이 들어왔다”고 소감을 말했다.

류현진은 캠프 합류 이후 불펜피칭을 거치며 투구 수를 늘려가고 있다. 14일 첫 불펜피칭에서 33개, 17일 불펜피칭에서 40개 공을 던진 뒤 이날 라이브 피칭에서 가장 많은 60개 투구수를 소화했다.

토론토는 23일부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를 시작한다. 류현진도 등판 일정이 내부적으로는 잡혀있는 듯 하지만 “팀이 발표한다”며 밝히지 않고 있다.

김은진 기자 mulderou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