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0969 0372020022058240969 01 0101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159985000 1582159989000 정부 北 물가상승 북중 교역 상황 2002201431 related

北, 코로나19 사태 따른 ‘4월 경제위기설’ 대두

글자크기

“지금은 견디겠지만 모내기철 상황 달라질 것”

대북제재ㆍ코로나19 대응 조치 이중고 직면

격리기간 30일로 연장 “특정지역서 엄격 격리”

헤럴드경제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해 북중 국경봉쇄 등 고강도 차단조치에 나선 가운데 농번기가 시작되면 경제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북한 보건일꾼들이 평양 대성구역 여명종합진료소에서 코로나19 방역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헤럴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북중 국경을 봉쇄하고 주민들의 이동을 제한하는 등 강도 높은 차단조치에 나섰지만 심각한 경제 타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가뜩이나 국제사회의 고강도 제재로 압박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유입 방지를 위한 고육지책으로 경제가 위축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윌리엄 브라운 미 조지타운대학 교수는 북한의 국경봉쇄와 이동 통제가 4월까지 이어진다면 북한 경제는 고비를 맞을 수 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20일 보도했다. 브라운 교수는 “한달까지는 견딜만하지만 본격적인 농사가 시작되는 봄이 되면 상황은 달라진다”며 “3~4월에는 모내기가 시작되는데 사람들이 함께 모여 일하기를 꺼려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에서 퇴비도 공급되지 않고 시장도 활기를 띠어야 하지만 거래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속에서 그나마 산소호흡기 역할을 하던 중국과의 유통이 차단되면서 북한 내 장마당 활동도 크게 둔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트로이 스탠가론 한미경제연구소(KEI) 선임국장은 “시장에서 거래되는 제품 부족 때문에 북한 내 경제활동이 느려질 것”이라며 “제품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에 예전처럼 효율적으로 시장을 운영하거나 유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장마당에서 거래할 상품도 부족하지만 중국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주민들이 활동을 꺼리면서 상거래가 위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이미 코로나19 사태 이후 북한의 쌀값과 환율, 휘발유 가격 등이 대폭 올랐으며 이 때문에 주민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연일 자립경제와 코로나19 예방을 강조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정면돌파전에서 경제부문 앞에 나서는 당면과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힘으로는 우리를 더는 어쩔 수 없게 된 적대세력들은 지금 악랄하고 끈질긴 경제봉쇄로 우리 내부에 어려움과 혼란을 조성하여 손쉽게 먹어보려고 발악하고 있다”며 “우리가 자립의 튼튼한 토대를 축성하고 그에 의거하여 경제건설을 다그쳐나갈 때 우리식 사회주의의 우월성과 위력을 더 높이 떨칠 수 있고 강국건설의 승리도 앞당길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절대로 긴장성을 늦추면 안된다’는 제목의 별도 기사에서는 “다행히도 우리나라에는 아직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이 들어오지 못하였다”면서 “그렇다고 해서 절대로 방심해서는 안된다. 순간이라도 해이되어있다가 만일 단 한명의 감염자라도 발생한다면 그 후과는 실로 상상할 수 없다”며 경각심을 높였다.

한편 북한은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격리 기간을 30일로 늘렸다. 이와 관련 한대성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는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과학적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는 3주 후에도 발병할 수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격리기간을 30일로 연장했다”며 “예방이 치료보다 비용이 적게 든다”고 밝혔다. 한 대사는 이어 “우리는 특정지역에서 일정 기간 엄격한 격리를 시행하고 있다”면서“코로나19 발병 사례가 없다”고 강조했다.

shindw@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