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0694 0242020022058240694 06 0602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82159621000 1582159641000 이상아 가족사진 공개 반려견 가족 2002201345 related

이상아, 세 번의 결혼과 이혼…"어린시절 가난 때문에"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이상아가 결혼과 이혼을 반복했던 과거사를 털어놨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다산다난한 인생사를 딛고 일어난 이상아의 인생기가 그려졌다.

이상아는 1990년대 김혜수, 하희라와 트로이카를 구축한 원조 하이틴스타다. 당시 인기에 대해 그는 “CF, 영화가 물밀듯 들어왔다. 하이틴 영화만 8편을 찍은 것 같다. 출석 일수가 모자라서 졸업을 못할 뻔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이상아는 3번의 결혼과 이혼을 겪었다. 첫 번째 이혼에 대해 그는 “내 인생에 실패라는 게 없었는데 그때 첫 실패를 경험했다. 그래서 더 받아들일 수 없었다. 결국 1년 버티다가 결혼기념일에 이혼했다”고 전했다.

이상아는 또 두 번째와 세 번째 결혼과 이혼에 대해 “딸 서진이를 얻었지만, 빚 때문에 이혼할 수밖에 없었다. 내가 살고 봐야 한다는 것 때문에 애만 데리고 몸만 나왔다”라며 “세 번째 남편은 두 번째 이혼 당시 힘들 때 날 도와줬던 사람이었다. 서진이에게 아빠를 빨리 만들어줘야겠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서진이는 친아빠라고 생각하고 자랐다. 13년 정도 살다가 또다시 빚 문제로 나와 서진이가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상아는 섣불리 결혼을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가난’을 꼽았다. 그는 “아버지 집안이 무척 잘 사셨다. 국회의원 집안이었다. 그러나 아버지께서 많은 재산을 순식간에 탕진하셨고 내가 가장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상아는 “나는 결혼을 도피처라고 생각한 것 같다.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었다”라며 “(언니와 동생은)왜 결혼을 일찍 하려고 했는지 알고 있었다. 그런데 세 남자 전부 싫었다”고 밝혔다.

방송 말미 이상아는 “내가 봐도 화려한 인생이다. 이혼해서 욕먹고 딸 낳아서 또 화제가 되고”라며 “내가 하이틴 스타였을 때 내 인생이 이렇게 될 줄 몰랐다. 그래서 앞으로 어떤 게 와도 하나도 안 무섭다”고 한층 단단해진 모습을 보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