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0263 0242020022058240263 05 0506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59019000 1582159034000 케인 공백 무리뉴 2002201731

토트넘 무리뉴 감독 "총알 없이 총 들고 싸우는 상황"

글자크기
이데일리

토트넘 조제 무리뉴 감독.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손흥민이 오른팔 골절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첫 경기에서 패했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공백에 대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무리뉴 감독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RB 라이프치히(독일)와의 2019~20시즌 UCL 16강 1차전 홈 경기를 마치고 BT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마치 총알 없는 총을 들고 싸우는 것 같은 상황”이라고 인정했다.

토트넘은 경기 내내 라이프치히와 치열한 공방을 벌였지만 골 결정력 부족을 드러냈다. 해리 케인에 이어 손흥민 마저 출전할 수 없는 상황에서 루카스 모우라, 스테번 베르흐베인, 델리 알리가 공격을 이끌었지만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결국 후반 13분 티모 베르너에게 페널티킥으로 결승 골을 내줘 0-1로 졌다.

무리뉴 감독은 “결과는 0-10이 아닌 0-1이고 홈 경기에서 0-1로 진 팀이 우리가 처음은 아닐 것”이라며 “원정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걱정하는 것은 경기가 많이 남았다는 것이다”며 “이번 경기뿐이라면 문제가 없다고 하겠지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과 프리미어리그 경기가 이어진다”고 걱정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이 없는 동안 알리를 공격에 세우는것이 어떠냐’는 질문에 “말하기 어렵다”며 “각 경기에 가동할 수 있는 선수들에 따라 팀의 시스템과 형태를 바꿔야 하는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알리는 토트넘이 실점한 뒤 후반 19분 탕기 은돔벨레와 교체되자 벤치에서 축구화와 물병을 던지는 등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무리뉴 감독은 “알리는 자신의 경기력에 화가 난 것이지, 나에게화를 낸 것이 아니다”며 “왜 교체했는지 그가 이해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이날 민감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기자회견 중 ‘오늘 토트넘이 못한 거냐, 아니면 라이프치히가 잘한 거냐’는 질문에 “우리가 못했다고 생각하느냐”고 반문했다. ‘홈에서 패한 결과가 말해주는 것 아니겠느냐’고 기자가 답하자 무리뉴 감독은 “질문이 마음에 들지 않아 답하지 않겠다”고 받아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