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0044 0532020022058240044 05 0506001 6.1.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58703000 1582158751000 후반 19분 교체 알리 물통 화풀이 2002201731

후반 19분 교체? 뿔난 알리 물통 던지며 화풀이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노컷뉴스

토트넘 핫스퍼의 델리 알리 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오전 토트넘 핫스퍼(잉글랜드)와 RB 라이프치히(독일)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이 홈 경기가 열린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

주전 공격수 해리 케인과 해결사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의 공격은 잘 풀리지 않았다.

토트넘이 0대1로 뒤지던 후반 18분에 선수교체 사인이 올라왔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델리 알리와 제드슨 페르난데스를 빼고 에릭 라멜라, 탕기 은돔벨레를 투입했다. 풀리지 않는 경기의 분위기를 바꾸려는 시도였다.

그런데 알리의 표정이 묘했다. 교체되는 것이 이상하다는 듯 굳은 얼굴로 그라운드를 벗어났다. 벤치로 향하던 알리는 끝내 물통을 던졌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은 것에 대한 화풀이로 해석되는 장면이었다.

교체 후 중계카메라가 벤치에 앉아 있는 알리의 얼굴을 잡았다. 그의 표정은 여전히 굳어 있었다.

토트넘은 역전의 발판을 잡지 못하고 0대1로 홈경기에서 패배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알리의 행동에 대해 "난 그가 자신의 경기력 때문에 화가 난 것으로 생각한다. 내게 화가 난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알리는 내가 왜 자신을 뺐는지 이해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16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반드시 이겨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다음 경기는 오는 3월 11일 라이프치히 홈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