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8422 0972020022058238422 05 0506003 6.1.3-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55489000 1582155846000 무리뉴 감독 상황 2002201631

'교체 불만' 알리, 벤치서 물병 던져…무리뉴 "경기력에 화난 것"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델레 알리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델레 알리(토트넘)가 또 교체에 불만을 드러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라이프치히에 0-1로 졌다.

토트넘은 원정 2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8강을 바라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토트넘에게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의 경기였다. 해리 케인, 손흥민, 무사 시소코 등 핵심 자원들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공격진에 큰 누수가 생겼다.

루카스 모우라와 스티븐 베르흐베인은 최근의 강행군으로 인해 지친 기색을 드러냈다. 알리 역시 별다른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하며 후반 19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됐다.

알리는 교체 사인이 들어오자 이해가 안 된다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벤치에 들어와서는 물병을 집어던지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알리는 이전에도 이른 시간 교체됐을 때 비슷한 방식으로 불만을 표현한 바 있다.

다만 무리뉴 감독은 알리를 다독였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내 생각에 알리는 내가 아니라 자신의 경기력에 화가 났던 것 같다"면서 "내가 왜 그를 교체했는지, (교체 이후) 팀이 향상됐는지 이해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한편 토트넘은 오는 3월11일 라이프치히와 2차전을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