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8342 0962020022058238342 05 0506001 6.1.2-RELEASE 96 스포츠서울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82155614000 1582155615000 손흥민 공백 실감한 모리뉴 없는 2002201631

손흥민 공백 실감한 토트넘, 英 언론 "골 넣을 선수 없어"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출처 | 토트넘 SNS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손흥민의 공백을 실감한 경기였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RB라이프치히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홈에서 골을 넣지 못한 채 패자가 됐다.

손흥민의 빈 자리가 크게 느껴졌다. 팔부상으로 장기이탈한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빠진 상황에서 팀을 지탱하는 기둥이었다. 최근 5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케인의 공백을 채운 선수도 손흥민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이 빠지자 토트넘 공격은 반감됐다. 루카스 모우라와 델레 알리, 스티븐 베르바인으로는 역부족이었다.

경기 후 영국 언론도 손흥민의 공백을 지적했다. 데일리메일은 “티모 베르너에게 페널티킥 실점한 후 토트넘에서는 동점골을 넣을 선수를 찾지 못했다”라며 스트라이커 부재가 패인이었다고 지적했다. 스카이스포츠도 “손흥민 없이 나선 토트넘은 의미 있는 찬스만 만들고 골을 넣지 못했다”라며 손흥민의 빈 자리를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손흥민은 다음달 11일 라이프치히와 원정 2차전을 치르는데 손흥민은 이 경기에도 나설 수 없다. 지난 시즌 준우승을 달성하며 왕좌에 도전했던 토트넘이 조기에 챔피언스리그를 마감할 위기에 놓였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