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7786 0432020022058237786 01 0101001 6.1.3-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153559000 1585635761000 TK 김광림 최교일 불출마 강효상 강북 험지 출마 2002201301 related

"이언주는 험지 피하고…" 새보수당 출신들 공천 불만

글자크기

황교안 · 홍준표 · 김태호, 오늘 미래통합당 공천 면접

<앵커>

미래통합당의 대선 후보급 출마자들인 황교안, 홍준표, 김태호 후보는 오늘(20일) 잇따라 공천 면접 심사를 받습니다. 공천 과정에서 새보수당 출신들의 불만도 터져 나왔습니다.

야권 소식은 김수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대표가 오늘 오전 공천 면접 심사를 받습니다.

오후에는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지사가 면접을 보게 되는데, 당 대표급 예우 차원에서 한 사람씩 들어가서 면접을 보기로 했습니다.

홍 전 대표는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양산을로 출마지를 바꿨지만, 김 전 지사는 고향 출마를 여전히 고수하고 있습니다.

어제 일부 전략 공천 지역도 발표됐는데, 현역 의원으론 처음으로 3선인 홍일표 의원이 공천 배제됐습니다.

통합당 공천 과정 속 갈등도 드러났습니다.

새보수당 출신들인 이혜훈 의원과 유승민 의원 간 휴대전화 문자메시지가 언론에 공개됐는데, 전진당 출신 이언주 의원은 험지를 피해 부산에서 공천 받고, 새보수당 출신들이 컷오프와 경선을 하게 되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유 의원은 이 메시지를 미래통합당 공관위원에게 보냈다고 썼는데, 김형오 위원장이 이상해진다는 내용도 덧붙였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행을 하고 있는 유 의원이 새보수당 출신들을 챙기면서 공천 과정에 불만을 제기한 셈입니다.

이런 가운데 통합당은 소속 비례의원들을 일괄 제명한 뒤, 미래한국당으로 이적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통합당 비례의원 15명 가운데, 지역구에 안 나서거나 지역구 공천 탈락한 의원들이 우선 대상입니다.
김수영 기자(swim@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