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7269 0532020022058237269 04 0401001 6.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50950000 1582151071000 하선 시작 크루즈선 79명 추가 확진 내부 상황 비참 폭로 2002201231

日감염증전문가 "크루즈선 비참한 상황 무서워…日정부 정보 안내놔"

글자크기

후생노동성 의료팀 이와타겐타로 교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상황 폭로 "엄청나게 비참한 상태". "일본 크루즈선 안에서 일어나는 일에 전혀 정보 내놓지 않아"

CBS노컷뉴스 김중호 기자

노컷뉴스

19일 오전 일본 요코하마항 다이코쿠 부두에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정박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볼라와 사스 사태를 경험했던 일본의 감염증 전문가가 연일 수십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뒤 "마음속으로부터 무섭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현장 상황의 심각성을 알렸다.

일본 후생노동성 재해파견 의료팀(DMAT)의 일원으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승선했던 이와타 겐타로(岩田健太郞) 고베(神戶)대학병원 감염증 내과 교수는 18일 밤 유튜브에 올린 14분 분량의 동영상에서 "엄청나게 비참한 상태로, 마음속으로부터 무섭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겐타로 교수는 자신을 아프리카의 에볼라와 중국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를 경험한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이어 아프리카나 중국에서도 감염 공포를 느낀 적이 없었는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선 "감염되도 어쩔 수 없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마저 들었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상황의 원인으로 정부 대처를 꼽았다. 바이러스 감염에 위한한 '레드존'과 안전한 '그린존'을 구분하지 않아 어디가 위험하고 위험하지 않은지 혼란스러웠고 전문가들이 조언을 해줘도 당국은 전혀 들어주지 않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일본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안에서 일어나는 일은 전혀 정보를 내놓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겐타로 교수는 "실패보다 은폐는 더 부끄럽다"며 상황을 감추기 급급한 일본정부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와타 교수의 동영상은 19일 오후 9시 현재 조회 수가 120만 건 이상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대한 조치가 적절했다는 입장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크루즈선 감염 확대를 막기 위한 정부의 대처는 지금까지 설명한 대로 적절히 대응해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