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7205 0112020022058237205 03 0303004 6.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50443000 1582189329000 차관 뉴욕 투자자 S&P 코로나19 대응 설명 2002201345 related

[뉴욕마감] 中 경기부양 기대에 사상최고치…S&P 0.5%↑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증시가 반등하며 또 다시 사상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중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의 기세가 한풀 꺾인 가운데 중국 정부가 경기부양에 본격 나설 것이란 기대감 덕분이다.


"中, 홍콩항공 인수 후 자산 되판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전날보다 15.86포인트(0.47%) 오른 3386.15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84.44포인트(0.87%) 뛴 9817.18을 기록했다. 두 지수 모두 종가 기준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15.84포인트(0.40%) 오른 2만9348.03에 거래를 마쳤다.

알파인매크로의 얀 왕 전략가는 "최근 중국에서 추가 확진자 수가 줄어드는 등 코로나19가 억제되고 있다는 고무적인 신호들이 나왔다"며 "이제 중국 정부의 관심은 바이러스 방역에서 경기부양 쪽으로 빠르게 옮겨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중국 하이난성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홍콩항공 등 하이항(海航·HNA)그룹의 인수를 추진한다는 소식에 중국 당국의 기업 지원이 본격화될 것이란 기대가 높아졌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하이난성 정부가 조만간 홍콩항공 등을 거느린 하이항그룹 인수 계획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하이난성 정부는 하이항그룹을 사들인 뒤 홍콩항공 등 항공 자산을 중국내 3개 항공사인 에어차이나, 동방항공, 남방항공 등에 매각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업을 중심으로 물류, 호텔, 부동산 사업을 영위하는 하이항그룹은 지난해 홍콩 시위에 이어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이 급격히 심화됐다

앞서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 17일 정책 자금 금리를 0.10%포인트(p) 전격 인하했다.

1년 만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 금리가 기존의 3.25%에서 3.15%로 0.10%포인트 인하되면서 2000억위안(약 33조8000억원)의 유동성이 시중에 풀릴 것으로 보인다. 인민은행은 이번에 역RP(역환매조건부채권)을 통해 1000억위안의 유동성도 공급했다.

중국 매체 재화망(財華網)과 환구망(環球網) 등에 따르면 류쿤(劉昆) 중국 재정부장은 중국공산당 이론지 구시(求是) 최신호에 게재한 기고문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경제를 떠받치기 위해 추가 경기부양 대책을 시행할 뜻을 분명히 했다.

류쿤 부장은 기고문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생산이 타격을 받고 있다면서 감세와 불필요한 정부 지출을 삭감하는 등 조치를 올해 한층 강력하게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美 생산자물가 0.5% 껑충…15개월래 최고

미국의 생산자물가는 15개월래 최대폭으로 뛰었다.

이날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월 미국의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 대비 0.5% 상승했다.

지난 2018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당초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상승률 0.1%도 크게 웃돌았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2.1% 뛰며 시장이 예상했던 상승률 1.6%를 상회했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 등을 제외한 근원 PPI는 전월 대비 0.4% 올랐다.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큰 상승률이다. 작년 동기 대비로는 1.5% 뛰었다.


국제유가, 코로나19 진정 기대에 2% 훌쩍

유럽 주요국 증시들도 일제히 반등했다.

이날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전날보다 3.57포인트(0.83%) 오른 433.90으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107.81포인트(0.79%) 상승한 1만3789.00,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54.42포인트(0.90%) 뛴 6111.24에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75.01포인트(1.02%) 급등한 7457.02를 기록했다.

국제유가도 크게 올랐다. 중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신규 확진자 수가 줄고 있다는 소식 때문이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물 WTI(서부텍사스산원유)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24달러(2.4%) 오른 53.29달러에 마감했다.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4월물 브렌트유는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이날 밤 10시34분 현재 1.55달러(2.7%) 뛴 59.30달러에 거래됐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 가격도 올랐다. 이날 오후 4시35분 현재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금은 전장보다 10.90달러(0.68%) 상승한 1614.50달러를 기록했다.

미 달러화도 강세였다. 같은 시간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16% 오른 99.60을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뉴욕=이상배 특파원 ppark140@gmail.co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