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7018 0962020022058237018 05 0507001 6.1.2-RELEASE 96 스포츠서울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2149549000 1582152661000 라이브 피칭 류현진 타자 신경 2002201501

첫 라이브피칭 류현진 "2개의 공만 빼고 만족스럽다"[SS캠프스케치]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7일(한국시간) 플로리다 더니든 바비 매틱 트레이닝 센터에서 열린 스프링캠프에 참가해 불펜 피칭을 하고 있다. 더니든(미 플로리다주) 최승섭기자 | thunder@sportsseoul.com



[더니든(미 플로리다주)=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2개의 공만 빼고 만족스러웠다.”

라이브피칭을 성공적으로 마친 류현진(33·토론토)의 셀프평가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바비 매틱 트레이닝 콤플렉스에서 라이브피칭을 했다. 지난 17일 두 번째 불펜피칭에서 40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첫 라이브피칭에 나서 팀 동료를 세워놓고 공을 던졌다. 불펜에서 25개의 공을 던지고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랜달 그리칙, 미겔 테하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등을 상대했다. 패스트볼과 함께 컷패스트볼, 체인지업, 커브 등을 두루 점검했다.

에르난데스와 테하다가 한차례식 큰 타구를 날리긴 했지만 그 외 이렇다할 타구는 없었다. 토론토 동료 타자들도 타격을 하는 쪽보다 새 에이스 류현진의 정교한 제구력을 감상했다. 홈플레이트 구석구석을 활용하며 구위를 점검했다.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과 피트 워커 투수코치가 배팅케이지 뒤에서 류현진의 투구를 유심히 지켜봤다.
스포츠서울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간) 첫 라이브피칭을 마치고 취재진에 소감을 밝히고 있다. 더니든 |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류현진은 라이브피칭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계획대로 잘 된 듯 하다. (오늘 60개 정도 던져)투구 수도 저번 피칭보다 많았다”면서 “불펜에서 처음 몸 풀 때 25개 던졌고, 마운드에서도 25개 던졌다. 불펜에서 10개 정도 더 던졌다. 구종 비율은 모르지만 포수 사인대로 던졌다. 처음에 20개를 던졌는데 살짝 모자란 것 같아서 5개 정도, 한 타자 정도 더 상대했다”고 밝혔다.

이날 처음으로 토론토 타자들을 세워놓고 던진 점에 대해선 류현진은 “항상 같은 팀 선수들을 상대하는 것은 부담스럽다. 혹시라도 맞히면 안된다. 그런 것만 조심하고 있다. 라이브피칭에서 타자에게 맞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강하게 맞은 게 다 컷패스트볼이었는데 몸쪽으로 많이 붙이기 부담스러웠다. 2개 빼고는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다”며 첫 라이브피칭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토론토의 1선발 중책을 맡게 된 류현진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선발진 경쟁을 벌이고 있는 투수들의 등판 이후 구체적인 류현진의 등판 시기가 잡힐 전망이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