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7008 0032020022058237008 05 0509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49399000 1582165041000 세계랭킹 1위 매킬로이 프리미어 골프리그 2002201501

세계랭킹 1위 매킬로이 "프리미어 골프리그에서 뛰지 않을 것"

글자크기
연합뉴스

로리 매킬로이
로리 매킬로이가 20일(한국시간) 멕시코 챔피언십 개막을 앞두고 연습 라운드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새로 출범하는 '프리미어 골프리그'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멕시코 챔피언십에 출전하기 위해 멕시코시티에 도착한 매킬로이는 20일(한국시간) 대회 기자회견에서 "생각하면 할수록 아닌 것 같다"며 "나는 (프리미어 골프리그) 빠지겠다"고 말했다.

지난 1월 프리미어 골프리그는 48명의 선수만 초청해 총 2억4천만달러(약 2천856억원)의 상금을 걸고 2022년부터 18개 대회를 열겠다고 발표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선수들의 프리미어 골프리그 병행 활동을 금지하겠다고 선언하면서 두 프로골프 단체들의 충돌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매킬로이는 프리미어 골프리그에 출전하지 않겠다면서도 "자율성과 자유가 소중하다고 생각한다"며 다른 선수들의 선택을 존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프리미어 골프리그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를 비롯해 필 미컬슨,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등 정상급 선수들에게 출전 제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