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6774 1092020022058236774 01 0101001 6.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147054000 1582153591000 금태섭 표적 논란 2002201201 related

금태섭 ‘표적 경선’- 이언주 ‘전략 공천’ 논란 확산

글자크기

[앵커]

공천을 둘러싼 신경전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표적 경선 논란에 조국 사태가 다시 거론되면서 민주당 내에선 분열 조짐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에선 이언주 의원의 전략공천설이 돈 부산 영도를 두고 당내 논란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당 지도부 만류에 출마 회견을 취소했던 김남국 변호사.

어제 금태섭 의원 지역구인 강서 갑에 공천을 신청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조국 수호 프레임에 숨지 말라, 청년의 도전을 받아달라며 금 의원을 겨냥했습니다.

하지만 과연 누가 조국 프레임을 이용한거냐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김해영/민주당 최고위원/청년연석회의 의장 : "김남국 변호사님께도 스스로 정치의 영역에서 청년의 정신을 실현해 왔는지 되물어 보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그러자 이번엔 최민희 전 의원이 김 의원이 언론 눈치를 본다며 김 변호사를 두둔하면서 당내엔 이른바 '조국 내전' 조짐까지 나옵니다.

소속 의원들 단체 대화방에서도 금태섭 의원이 당 지도부 의원과 논쟁을 벌이자 김병욱 의원이 조국을 소 환하면 결코 선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도부 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박용진 의원은 2016년 진박논란을 겪은 새누리당을 반면교사로 삼아야한다고 했습니다.

미래통합당에선 이언주 의원의 전략공천설이 돈 부산 중구영도구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표심이 분열된다며 반대 뜻을 내비쳤던 김무성 의원이 공개 경고에 나섰고,

[김무성/미래통합당 의원 : "전략공천 해 가지고 온다면 그 사람(예비 후보들)이 가만히 있겠는가? 그러니까 분열할 수밖에 없다..."]

장제원 의원도 교만하면 부산 시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통합 이틀 만에 터져나온 통합 세력 간 공천 싸움, 갈수록 커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혁진 기자 (analogu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