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6641 0512020022058236641 01 0103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46600000 1582146609000 통합 공관위 TK 면접 오늘 황교안 홍준표 김태호 2002201301 related

통합당 공관위, 미뤘던 TK 면접 오늘 실시…황교안·홍준표·김태호도

글자크기

불출마 결심 시간 준 듯…공관위, 반발 고려 "정해진 것 없어"

황교안 공천 수순…홍준표·김태호에는 "사정 들어보려"

뉴스1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중간 공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0.2.1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0일 대구·경북(TK) 지역 예비후보들에 대한 면접을 치른다. 또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대표와 당의 또 다른 대권 주자 홍준표 전 대표·김태호 전 경남지사에 대한 면접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공관위는 TK지역 면접을 전날(19일)로 예정했으나 하루 순연했다.

공관위는 면접 연기의 이유로 수도권 지역에 대한 면접 과정 복기를 들었으나, 정치권에서는 TK지역 현역 의원들에게 불출마를 결심할 시간 역시 준 것이라고 보고 있다.

통합당 안팎에서는 이미 컷오프(공천 배제) 명단이 있으며, 공관위가 해당 의원들에게 컷오프 당하는 불명예보다는 불출마를 권유하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전해졌다.

부산·울산·경남(PK)지역에서는 전날 이진복 의원까지 포함 10명의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반면, TK 지역의 불출마는 새로운보수당에서 합류한 유승민 의원을 포함해도 3명에 그친다.

통합당은 보수 통합의 효과를 극적으로 달성하기 위해선 인적 쇄신이 필수라고 보고 있다. 보수진영의 텃밭인 TK지역은 정치 신인이라도 통합당 간판을 달고 출마하면 당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다만 인적쇄신 요구에 직면한 TK 지역 현역 의원들은 불만이 적지 않다. 황교안 대표의 장외 투쟁 등 소위 당에서 '사람이 필요한' 행사 때마다 지역 주민들을 모아 지원했는데, 인적 쇄신 대상으로 거론된다는 불만이다.

공관위도 공천 갈등이 크게 점철되면 당 선거 자체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모습이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전날(19일) 브리핑에서 'TK 지역 70% 이상 교체'에 대해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공관위는 이날 황교안·홍준표·김태호 등 당의 거물급 인사들의 면접을 진행한다. 모두 단독 면접이다.

황 대표가 출마를 선언한 종로는 전신인 한국당 시절에도 7명이 공천을 신청하고, 새로운보수당 출신의 정문헌 전 의원도 예비후보로 등록했지만, 종로구에 대한 공천 면접은 이뤄지지 않았다.

황 대표는 당 대표로서 선거 전체를 책임지는 것과 동시에 종로 선거를 뛰어야 하기 때문에, 당 안팎에서는 공관위가 황 대표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경선 없이 전략 공천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단독 면접은 이를 위한 수순이라는 해석이다.

그러나 홍 전 대표나 김 전 지사에 대한 단독 면접은 이와는 결이 다르다. 공관위는 당의 대선주자급 인사들에게 '험지출마'를 요구했으나,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는 영남권 출마를 고수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의 출마 대신 양산을로 자리를 옮겼으며 김 전 지사는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

김 위원장은 이들에 대한 별도 면접 이유에 대해 "두 사람은 중량감 있는 인물이니 본인 지역구나 특별한 사정을 들어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hji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