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999 0242020022058235999 04 04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42017000 1582142030000 미중 언론전쟁 기자 추방 언론의자유 2002201131

美 "신화통신, 언론 아닌 中기관"…中 "WSJ 기자 3명 추방"

글자크기

美中 대치전선, 언론 분야로까지 '확산'

폼페이오 "언론자유 중국인들도 누리길"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미·중 양국의 대치전선이 ‘언론’ 분야로까지 확산하는 모양새다. 미국 행정부가 신화통신 등 중국 5개 국영 언론사를 ‘외국 선전기관’으로 지정하는 규제를 가하자, 중국 당국이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 3명을 추방하면서 맞불을 놓으면서다.

발단은 미 국무부는 전날(18일·현지사간) 신화통신과 CGTN, 중국국제방송, 중국일보 등 5개 중국 관영 언론을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하면서 불거졌다. 이들 매체를 독립 언론이 아닌, 중국 정부의 메시지를 홍보하는 일종의 ‘정부 기관’으로 판단한 셈이다. 이에 따라 이들 매체는 현 미국 내 자산을 등록해야 하며, 새 자산을 취득할 땐 사전 승인도 받아야 한다. 미 시민권자를 비롯한 모든 직원의 명단도 제출해야 한다. 한 당국자는 이번 조치와 관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당국의 메시지 전달 및 해외에서의 언론 영향력 확대를 위해 언론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들은 “미 행정부가 신화통신 등의 소속기자들을 언론인이 아닌, 중국의 국가요원이라고 선언한 셈”이라고 풀이했다.

그러자 중국 외교부는 19일(중국시간) “오늘부터 베이징 주재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 3명의 외신 기자증을 회수한다”(겅솽 대변인)며 보복에 나섰다. 기자증이 없으면 비자 연장이 불가능한 만큼, 사실상의 추방조치로 볼 수 있다. 중국 외교부는 이같이 밝히면서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중국 내 대응을 비판한 ‘중국은 진짜 아시아의 병자’라는 제목의 지난 3일 자 칼럼을 문제 삼았다. 다만, 이 칼럼은 WSJ 소속 기자가 아닌, 국제정치학자 월터 러셀 미드 미국 바드칼리지 교수가 기고한 것인 데다, 이미 표출된 지 2주나 지난 시점에서 이뤄진 조치여서 전형적인 ‘보복’으로 볼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많다.

WSJ은 “WSJ은 ‘뉴스’와 ‘오피니언’ 부문을 엄격하게 분리해서 운영한다”며 중국은 1998년 이후 외국 특파원을 추방한 적이 없다고 강력 반발했다.

결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까지 전면에 등장했다. 그는 이날 성명을 통해 “자유 언론은 사실을 보도하고 의견을 표출한다는 것을, 성숙하고 책임 있는 국가는 이해한다”며 “올바른 대응은 반대 논거를 제시하는 것이지, 발언을 억제하는 게 아니다”고 중국 측의 대응을 규탄했다. 더 나아가 “미국인들이 누리는 언론의 자유 및 정확한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중국인들도 누리기를 바란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