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961 0962020022058235961 02 0201001 6.1.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40722000 1582140866000 수원시 32번 환자 가족 3명 임시 생활시설 입소 2002200931 related

수원시, 32번 확진환자 가족·친인척 3명 임시생활시설 입소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32번 확진환자 가족·친인척이 입소한 수원유스호스텔. 제공=수원시


[수원=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32번 코로나19 확진환자의 가족과 친인척 3명이 수원시가 마련한 접촉자 임시생활시설인 수원유스호스텔에 입소했다.

20일 수원시에 따르면 입소자는 32번 확진환자의 아버지, 15번 확진환자의 부인과 자녀다. 32번 확진환자·15번 확진환자의 가족은 수원 천천동 같은 다세대주택에 거주했다.

시는 자가격리 생활을 돕고, 촘촘한 모니터링을 위해 이들 3명에게 임시생활시설 입소를 권고했다. 격리 기간은 다음달 3일까지다. 이들은 지난 2일 이후 18일까지 4차례 검체 검사를 했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수원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접촉자 입소에 따라 ‘임시생활시설 대책지원반’ 운영을 시작했다. 대책지원반은 △총괄상황팀 △격리방재팀 △행정경비지원팀 △급식지원팀 △폐기물처리팀으로 구성됐다.

시는 수원유스호스텔 숙소동 30객실(1·2층)을 접촉자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한다. 시설 입소 대상은 코로나19 확진환자 접촉자다. 보건소가 접촉자의 거주 환경 등을 검토해 시설 격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사람에게 입소를 권고한다. 자가격리가 해제될 때까지 2주간 이용할 수 있다.

입소자 1명에게 1실을 배정해 총 30명이 이용할 수 있다. 12세 이하 어린이, 장애인 등은 보호자가 함께 입실할 수 있다. 입소자에게는 도시락(하루 세 차례)과 물·간식 등을 제공한다. 각 객실에는 텔레비전, 냉장고, 세면도구, 책 등 생활에 필요한 물품을 비치돼 있다.

입소자는 담당 의사와 간호사가 지정돼 건강을 관리 받는다. 입소자에게 증상이 생기면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 조치한다. 14일 동안 증상이 없으면 관할 보건소 판단에 따라 퇴소할 수 있다.

한편 수원에서 세 번째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인 32번 확진환자(11, 여)는 20번째 확진환자의 딸이고, 15번째 확진환자의 친인척이다. 확진 판정 후 분당서울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환자는 20일 자가격리 해제 예정이었는데 18일 미열 증상이 있어 검체 검사를 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염태영 시장은 “우리 시에서 발생한 확진환자 사례를 보면 확진자의 가족이 집에서 스스로 하는 격리 조치는 완벽하게 이뤄지기 어렵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접촉자들이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하는 동안 시설 주변을 철저하게 방역하겠다”고 말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