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916 0182020022058235916 05 0507003 6.1.3-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true true true false 1582140234000 1582148768000 류현진 캠프 투구수 2002201301

류현진, 첫 라이브BP 소화..."계획대로 잘됐다" [현장스케치]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더니든) 김재호 특파원

토론토 블루제이스 좌완 류현진이 라이브BP를 소화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바비 매틱 컴플렉스에서 진행된 구단 스프링캠프 훈련에서 라이브BP를 소화했다. 토론토 입단 후 처음으로 타자를 상대하는 자리였다.

이날 그는 팀 동료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랜달 그리칙, 루벤 테하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를 상대했다. 에르난데스를 한 번 더 상대해 총 25개의 공을 던졌다. 불펜에서 앞서 20개, 투구 이후 15개를 더 던져 총 60개의 공을 던졌다.

매일경제

류현진이 라이브BP를 소화했다. 사진(美 더니든)= 김재호 특파원


그는 "투구 수도 늘렸고, 계획대로 잘된 거 같다"며 훈련 내용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원래 라이브BP에서 20개의 공을 던질 생각이었던 그는 "살짝 부족한 거 같아 한 타자를 더 상대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류현진은 에르난데스, 테하다에게 장타성 타구를 허용했다. 테하다의 타구는 담장을 바로 맞혔다. 그는 "(담장을) 넘어가지는 않았다"며 웃었다. "강하게 맞은 타구는 모두 커터였다. (동료들이 다칠까봐) 몸쪽으로 붙이기 부담스러웠다. 그 두 개 빼고는 전체적으로 괜찮았다"고 자평했다.





류현진은 자신이 갖고 있는 모든 공을 던졌다. "공 하나만 제외하고 포수 사인대로 던졌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그 하나에 대해서는 "던지고 싶은 공이 있었는데 사인을 내지 않아 고개를 흔들었다"고 말했다. 어떤 구종이었는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날 처음으로 타자를 상대한 그는 시범경기에 등판하거나 혹은 한 차례 더 라이브BP를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다음 일정은 감독님에게 물어보라"며 다음 일정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